20년 전 연루됐던 부패 혐의… 99세에 재판받는 佛 회장님

20년 전 연루됐던 부패 혐의… 99세에 재판받는 佛 회장님

김규환 기자
입력 2021-01-11 21:30
업데이트 2021-01-12 03: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장 보네퐁 프랑스 국영 석탄회사 샤르보나주드프랑스 전 회장
장 보네퐁 프랑스 국영 석탄회사 샤르보나주드프랑스 전 회장
프랑스 국영기업 전 회장이 20년 전에 연루된 부패 혐의로 백수(99)의 나이로 법정에 섰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국영 석탄회사 샤르보나주드프랑스의 회장을 지낸 장 보네퐁은 11일(현지시간) 부패 의혹 혐의로 법정에 나왔다. 이날 파리 근교 낭테르시 지방법원에 출두한 보네퐁 전 회장은 1999∼2003년 파리 외곽 국제상업지구 라데팡스에서 자회사인 클리마데프가 지분을 소유한 에너지 업체에 유리한 내용의 냉난방 시설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에너지 시장을 왜곡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캐서린 데니스 검사는 “이 사건을 마무리 짓기 위해 소요된 오랜 기간이 그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이렇게 복잡한 사건에 오랜 기간이 걸렸다는 것은 경제와 금융 정의를 실현하는 수단이 매우 제한적이라는 사실을 말해 준다”고 강조했다.

프랑스 비방디 그룹의 임원이었던 베르나르 포르테르(82)와 기업인 앙투안 베네티(68)도 이날 보네퐁 전 회장과 함께 법정에 섰다. 보네퐁 측 변호인인 올리비에르 바레텔리는 “99살 먹은 사람이 직접 재판을 받는다는 점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20년 전에 있었던 일을 법정에서 증언할 만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유죄가 인정되면 최고 징역 10년을 선고받을 수 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21-01-12 18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