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마흔 살 아들을 30년 가까이 감금한 스웨덴의 70세 어머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2 04:31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스웨덴 경찰들이 1일(현지시간) 70세 어머니가 마흔 살 정도 된 아들을 30년 가까이 감금하고 지낸 스톡홀름 근교 하닝옌의 한 아파트 문을 열어 들어가고 있다. 하닝옌 AFP 연합뉴스

▲ 스웨덴 경찰들이 1일(현지시간) 70세 어머니가 마흔 살 정도 된 아들을 30년 가까이 감금하고 지낸 스톡홀름 근교 하닝옌의 한 아파트 문을 열어 들어가고 있다.
하닝옌 AFP 연합뉴스

스웨덴 경찰이 마흔 살 정도 된 아들을 30년 가까이 아파트에 감금한 혐의로 70세 어머니를 구금했다. 아들이 지낸 곳은 누추하기 이를 데 없었고 영양실조에다 이가 하나도 없으며 부상을 입은 채로 발견돼 복지국가임을 자부하는 이 나라 국민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영국 BBC가 1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스톡홀름 근교 하닝옌에 사는 이 여성이 아파서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친척이 지난달 29일 방문할 때까지 누구도 그녀가 아들을 감금했는지 알아차리지 못했다. 동거남과 함께 친척이 아파트를 찾았다가 아들이 끔찍한 환경에 부상 당한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문제의 아파트를 봉쇄한 채 이웃 주민들의 제보들을 모아 30년 가까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추적하고 있다. 아들은 부상 부위를 수술 받고 있다.

어머니는 현재 구금 중으로 법원에서 불법 감금 혐의가 유죄로 판명되면 10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친척이 모자를 마지막으로 찾은 것이 20년 가까이 됐다고 말했다. 아들이 열한 살인가 열두 살일 때 학교에서 쫓겨난 뒤 자신이 복지 시스템에 모자를 등록하려 했는데 헛수고가 되고 말았다고 했다. 잠긴 문을 여는 순간, 아파트가 완전히 캄캄했고 소변 냄새가 진동했으며 먼지 투성이였다. “누구 있어요?”라고 그녀가 외치며 들어갔는데 쓰레기 잡동사니를 걷어내며 나아가야 했다. 부엌에서 인기척이 들렸는데 아들이 어두운 구석에 앉아 있었는데 빛이라곤 거리의 가로등 뿐이었다. 욕창이 다리부터 무릎까지 뒤덮고 있었다.

아들은 그녀를 보자마자 일어나 그녀의 이름을 한두 번 낮은 목소리로 뇌까렸다. 이가 거의 없었으며 목소리는 흐리멍덩하기만 했다. 어쨌든 아들이 친척 이름을 기억하고 있었으며 그녀의 접근을 두려워하지 않았다는 점이 신기하기만 했다고 그녀는 털어놓았다.

스톡홀름 검찰의 엠마 올손은 로이터 통신에 아들이 금세 수술대에 올라야 해서 상세한 내용을 들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 대변인은 다만 짧게 어머니와의 관계에 대해 들은 것은 아주 오래 그렇게 살아왔다는 것 뿐이었다고 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 지금까지 스웨덴 공영 방송을 통해 나온 얘기를 종합하면 이 어머니는 먼저 본 아들이 일찍 세상을 떠나자 아주 우울해 했으며 문제의 아들을 낳은 뒤에는 같은 이름을 지어줄 정도로 애착이 심했다는 것이다. 그녀는 죽은 아들이 환생했다고 생각했다. 해서 한시도 떨어져 지내면 안된다고 여겼다.

친척은 “이제라도 아들이 도움의 손길을 받게 됐고 생존할 수 있게 돼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일간 엑스프레센은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