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돌아온 ‘쇼트 여제’ 심석희 1000m서 값진 2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7 13:39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심석희가 27일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37회 전국남녀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대회 여자 일반부 1000m 준결승에서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 심석희가 27일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37회 전국남녀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대회 여자 일반부 1000m 준결승에서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쇼트트랙 여제’ 심석희가 2020~21 시즌 첫 대회에서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하며 값진 2위를 했다.

심석희는 27일 경기도 의정부 빙상장에서 열린 제37회 전국 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대회 여자 일반부 1000m 결승에서 1분32초528의 기록으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1분32초460의 김지유와 그야말로 간발의 차였다.

초반 경쟁을 뚫고 선두를 유지하던 심석희는 6번째 바퀴에서 김지유에게 선두를 빼앗겼고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심석희는 지난 2월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1000m,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해 2관왕에 오르며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각종 대회가 줄줄이 취소됐고 심석희도 실전 기회가 줄어들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어렵게 시즌을 개막한 가운데 심석희는 여전한 기량으로 남은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남자 일반부 1000m에선 곽윤기가 1분31초636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 대학부 1000m는 평창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황대헌이 1분26초273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