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현장] “새벽 6시부터 줄 섰어요” 샤넬 가격 인상 소문에 ‘북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01 15:0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샤넬 인상 소식에 구매행렬. 1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명품관을 찾은 고객들이 샤넬 매장에 들어가기 위해 개장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2020.11.1/뉴스1

▲ 샤넬 인상 소식에 구매행렬. 1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명품관을 찾은 고객들이 샤넬 매장에 들어가기 위해 개장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2020.11.1/뉴스1

“샤넬 가격 또 오르나요? 언제쯤 인상하는지 알 수 있을까요?”

최근 명품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샤넬의 가격 인상 소식을 묻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샤넬이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는 소문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지면서 주요 백화점에는 개점 전부터 미리 상품을 사려는 소비자들이 몰렸다.

1일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는 개점을 1시간여 앞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50여 명이 샤넬 매장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섰다.

명품매장들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대기자 등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매장 앞에 설치된 기기에 대기 번호를 올리기 위해 개점 전부터 줄을 서는 것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줄을 선 고객들끼리 순서를 두고 다투는 경우도 생겨 백화점 문을 열기 전에도 직원들이 대기선 등을 안내했다”고 말했다.
샤넬 인상 소식에 구매행렬/연합뉴스

▲ 샤넬 인상 소식에 구매행렬/연합뉴스

“샤넬 가격 인상? 담당 바이어들도 아직 몰라”

같은 날 신세계백화점 본점 앞에도 개점 전부터 샤넬 제품을 사기 위해 30~40명이 모여들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샤넬 매장의 경우 평소에도 개점 전에 20여 명이 줄을 서는 경우가 많다. 신상품 입고를 비롯한 이슈가 생기면 대기 인원이 100명으로 늘 때도 있다”며 “다만 담당 바이어들도 샤넬 제품 가격이 실제로 인상되는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가격 인상설의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소비자들이 매장으로 몰리는 것은 샤넬이 올해 이미 한 차례 가격을 인상했기 때문이다.

샤넬은 지난 5월 중순 주요 제품 가격을 20%가량 인상했다. 당시에도 인상 소식이 돌면서 고객들이 백화점 문이 열리자마자 매장으로 달려가는 ‘오픈런’ 현상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