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대만 육군 188쌍 합동 결혼식, 레즈비언 커플도 두 쌍이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0 18:23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30일 대만 육군의 합동 결혼식에는 188쌍이 참여했는데 두 쌍의 레즈비언 커플이 참여했다. 앞줄 오른쪽부터 왕이 소령과 멩유메이, 첸윙수안 중위와 리윙윙. 타오위안 로이터 연합뉴스

▲ 30일 대만 육군의 합동 결혼식에는 188쌍이 참여했는데 두 쌍의 레즈비언 커플이 참여했다. 앞줄 오른쪽부터 왕이 소령과 멩유메이, 첸윙수안 중위와 리윙윙.
타오위안 로이터 연합뉴스

대만은 지난해 5월 동성 결혼을 합법화시켜 아시아 국가로는 유일하다. 그 뒤 지금까지 약 4000쌍이 동성 결혼식을 올렸다.

대만 육군은 매년 합동 결혼식을 치르는데 30일에는 모두 188쌍이 예식에 참여했다. 그런데 이날 처음으로 두 레즈비언 커플이 동참해 눈길을 끌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한 여군은 “군대 안에서 더 많은 성적 소수자(LGBT)들이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리윙윙과 결혼한 육군 중위 첸윙수안은 “우리 군은 아주 개방적”이라며 “사랑이란 관점에서도 모두가 평등한 대우를 받는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 늘 성적 정체성을 겉으로 드러내왔다고 덧붙였다.

왕이 소령은 멩유메이와 예식을 올리면서 내내 동성애자들의 상징인 프라이드 깃발을 들고 다녔다. 다만 멩의 부모는 식장에 나타나지 않았으며 왕 소령의 부모와 교관은 참석해 축하했다. 왕 소령의 어머니는 AP 통신 인터뷰를 통해 “이건 군대에서의 엄청난 돌파구라고 느껴진다. 아마도 동성애 커플에게 종이 한 장에 불과할지 모르지만 아주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대만 육군은 올해 예식에 동성 커플이 참여한 것은 “계몽되고 진보된” 것으로 받아들이며 성적 취향과 관계 없이 모든 커플에 축하를 전한다고 밝혔다. 사실 지난해에도 세 쌍의 동성 커플이 예식에 참석하겠다고 등록했다가 나중에 “사회적 압력”이 너무 강하다며 취소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군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물론 지난해부터 동성 결혼이 합법화됐지만 아직 유럽이나 미국의 동성 결합법처럼 대만의 동성 부부들이 이성 부부와 동등한 사회적 처우와 존중을 받지는 못한다고 방송은 전했다.

2017년 대만 헌법재판소는 동성 커플도 법적으로 결혼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가 엄청난 여론의 반발을 샀다. 국민투표에서 압도적 다수가 반대했다. 그 결과 대만은 동성 결혼에 대해 특별법을 제정해 동성 결혼이 합법화된 나라의 시민과 경우에만 허용하고 서로의 친자만 입양하도록 하는, 제한을 두도록 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