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팔까 살까” 테슬라 배터리데이 D-1, 주주들 기대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1 14:27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새로운 2차전지(배터리) 기술을 공개하는 ‘테슬라 배터리 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미국 서부시간으로 오는 22일 오후 1시 30분(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 30분) 배터리 데이 행사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전 세계에 온라인 생중계된다.

이번 행사에서 테슬라는 우선 사용 수명을 크게 늘리고 단가는 확 낮춘 배터리를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단가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코발트를 대폭 줄이거나 없앤 배터리, 건식 전극(Dry Battery Electrode) 등 생산 단가를 낮추는 신기술을 제시할 가능성이 크다.

테슬라는 또 그간 중국 최대 배터리업체 CATL과 제휴해 수명을 160만㎞ 수준으로 크게 늘린 ‘100만 마일 배터리’를 그간 개발해온 것으로 알려져 이번에 선보일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 테슬라가 CATL과 협력 강화를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테슬라가 배터리를 아예 자체 생산하는 내재화 계획, 또는 ‘궁극의 배터리’로 불리는 차세대 기술인 전고체 배터리(All-Solid-State Battery)를 공개할지도 관심사지만, 일단 둘 다 가능성은 작다는 전망이 많다.

어느 쪽이 실제 행사에서 현실로 나타나느냐에 따라 국내외 증시와 투자자들이 큰 영향을 받게 됐다. 무엇보다도 테슬라는 해외주식을 직접 구매하는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종목이기 때문이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올해 들어 국내 투자자가 가장 많이 순매수한 해외주식 종목은 테슬라로 지난 18일까지 총 21억9298만 달러(약 2조5515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이들은 특히 테슬라 주가가 조정을 받은 이달 들어서도 6억4740만 달러어치를 순매수하며 테슬라 배터리 데이를 앞두고 강한 기대감을 보였다.

올해 들어 바이오·비대면 관련주와 나란히 국내 증시를 주도하는 업종으로 떠오른 배터리 업종 주가도 이번 행사 결과에 따라 출렁거릴 것으로 보인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