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버드와이저 “직원이 맥주 탱크에 소변 봤다는 건 헛소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7-07 15:13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유머사이트 통해 중국서 헛소문 번지자 공식 해명 나서

한 남성이 버드와이저 맥주 생산시설에서 맥주캔을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풀리쉬유머닷컴

▲ 한 남성이 버드와이저 맥주 생산시설에서 맥주캔을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풀리쉬유머닷컴

맥주 회사인 버드와이저가 지난 3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공식계정을 통해 직원이 맥주에 소변을 눴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버드와이저 직원이 십년 이상 맥주에 소변을 섞었다는 소문은 풀리쉬유머닷컴이란 유머 사이트에서 비롯됐고 버드와이저사는 이 소문이 자사의 법적 권리를 침해한다고 주장했다.

풀리쉬유머닷컴 사이트는 미국 콜로라도주 포트 콜린스의 버드와이저 공장에서 근무한다는 월터 포웰이란 34세의 남성이 10년간 맥주에 소변을 봤다고 소개했다. 포웰은 이어 그 이유는 잘 모르겠다며 자신이 게으르거나 화장실이 너무 멀어서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자신은 오직 포트 콜린스에서 생산된 버드와이저 맥주의 탱크에만 소변을 봤기 때문에 나머지 지역에서 생산된 맥주는 깨끗하다고 강조했다.
버드와이저사의 헛소문에 대응하는 중국 웨이보 공식 게시물 캡처

▲ 버드와이저사의 헛소문에 대응하는 중국 웨이보 공식 게시물 캡처

콜로라도 포트 콜린스의 맥주 공장에서는 버드와이저 맥주의 75%를 생산한다고 유머사이트는 설명했다. 포웰은 12년간 버드와이저 사에서 일했으며, 초기 근무 2년 뒤 승진을 하면서 맥주 탱크에 소변을 봤지만 앞으로는 그런 일을 하지 않겠다고 맹세했다.

버드와이저 사는 이 남성의 주장이 모두 조작이라며 언론은 보도를 하지 말고, 소비자들은 헛소문을 믿지 말라고 요구했다.

버드와이저의 ‘소변 맥주’에 대한 소문은 세계 최대의 메신저인 위챗과 중국 뉴스 포털 ‘진르토우티아오’ 등을 통해 널리 퍼졌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의 유행 이후 각종 헛소문이 인터넷을 통해 확산하고 있는데, 대표적으로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이의 사체를 햄버거 고기에 쓴다는 악성 루머도 있었다.

버드와이저의 웨이보 게시물은 14만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한 웨이보 이용자는 버드와이저 사의 게시물에 “오늘 웃겨서 죽을 것 같다”며 “맥주회사 직원이 소변을 탱크에 눴다는걸 믿는 사람은 늙지 않으려고 재를 먹을 것”이라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