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바람 없는데 어떻게 시원하지?… ‘무풍에어컨’ 원리 알아볼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6-30 09:59 비즈브리핑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품 돋보기] 삼성전자 ‘2020년형 무풍에어컨 갤러리’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냉방 가전 판매가 부쩍 늘고 있다. 전례 없는 폭염 예고는 실내 생활에 지쳐 있는 사람들에게 더욱 두렵게 다가온다. 강력한 냉방은 물론 오랜 시간 사용해도 두통이나 불쾌감 없이 쾌적하게 해주는 에어컨이 절실할 때다. 소비자 김진현(40세·서울 마포구) 씨는 올여름에 기록적인 폭염이 온다는 예보를 접하고 에어컨 구입을 위해 알아보다가 무풍에어컨이 바람 없이도 시원하다는 얘기를 듣고 의문이 들었다. 어떻게 바람이 없는데도 시원하다는 걸까.
바람이 없는데 어떻게 시원한 거죠?

“급속 냉방 뒤 낮아진 온도 ‘무풍’으로 유지하기 때문이죠.”

무풍에어컨이 출시된 지 5년째가 됐지만 아직도 무풍에어컨에는 ‘무풍’ 기능만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무풍은 무풍에어컨의 냉방 운전모드 중 하나다. 직바람 없이도 설정 온도로 시원하게 유지해주는 것이 무풍의 핵심 역할이다.

무풍에어컨은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으로 사각지대 없이 빠르게 구석구석 냉방 해준 뒤 무풍으로 전환해 설정 온도를 이어가면서 시원함을 유지해준다.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은 빠르고 강력한 냉기를 뿜어내는 3개의 하이패스 팬과 바람을 멀리 보내주는 1개의 서큘레이터 팬으로 순식간에 거실부터 주방까지 집안 곳곳을 빈틈없이 시원하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더운 여름날 에어컨을 틀어도 실내 온도가 빨리 낮아지지 않아 답답했던 경험이 있다면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의 효과에 큰 만족감을 느낄 수 있다. 삼성전자 자체 실험에 따르면 81.8㎡ 제품 기준으로 실내 온도를 33℃에서 25℃로 낮추는 데 6분 42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삼성전자 ‘2020년형 무풍에어컨 갤러리’

▲ 삼성전자 ‘2020년형 무풍에어컨 갤러리’

시원함은 오랫동안 유지되나요?

“27만 개 마이크로 홀이 균일한 냉기를 배출해 바람 걱정 없이도 온종일 쾌적하죠.”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으로 빠르게 더위를 식혔다면 ‘와이드 무풍 냉방’으로 전환해 집 안 구석구석 시원해진 온도를 직바람 없이 오랜 시간 유지할 수 있다.

무풍에어컨은 넓어진 무풍 패널과 약 27만 개의 마이크로 홀이 빈틈없이 냉기를 뿜어줘 머리부터 발끝까지 풍성하고 자연스러운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무풍은 찬 바람이 마이크로 홀을 통과하면서 은은한 냉기로 변하는 기술로, 강하고 차가운 공기가 마이크로 홀을 통과하면 마치 고운 체에 걸러지듯 쪼개지면서 초속 0.15m 수준의 은은한 공기 흐름으로 바뀐다. 직바람 없이도 쾌적하게 시원한 실내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이유다. 또한 ‘인공지능 쾌적 모드’로 작동하면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으로 빠르게 실내온도를 떨어뜨리고 목표 설정 온도에 도달하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무풍으로 전환해 은은한 냉기로 실내 온도를 유지해준다.
에어컨 위생 관리는 어떻게 하죠?

“‘이지케어 3단계’ 기능으로 보이지 않는 곳까지 알아서 관리해주죠.”

오랜 시간 사용하는 에어컨은 깨끗한 관리가 가능한지도 중요하다. 무풍에어컨은 겉부터 속까지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는 ‘이지케어 3단계’로 간편하고 철저한 위생 관리가 가능하다.

운전을 종료할 때마다 ‘자동 청소 건조’ 기능이 작동돼 습도를 센싱해 내부를 건조해주고 리모컨 버튼 하나로 가능한 ‘스마트 냉방 세척’ 기능을 통해 에어컨 안쪽의 보이지 않는 열 교환기까지 세척할 수 있다. 여기에 별도의 공구 없이도 누구나 손으로 쉽게 열 수 있는 ‘이지 오픈 패널’로 패널과 블레이드까지 직접 청소할 수 있어 내부까지 깔끔하게 관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무더위를 뚫고 집에 들어왔을 때는 빠르고 강력한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으로, 온종일 실내에서 생활할 때는 기분 좋게 시원한 와이드 무풍 냉방으로 상황에 맞춰 시원함을 누릴 수 있다”면서 “실내 생활이 많아진 요즘,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해서는 쾌적한 냉방이 필수이므로 무풍에어컨과 함께 24시간 쾌적한 일상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곤 객원기자 kim@seoul.co.kr
2020-06-30 3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