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SK와 꼴찌 맞바꾼 한화… 독수리의 추락에는 날개가 없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31 23:15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화 한용덕 감독(왼쪽 둘째)이 3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방문경기에서 5회말 2사 만루 상황에서 SK 정의윤의 타임아웃 요청이 받아들여진 상황에 대해 심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인천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한화 한용덕 감독(왼쪽 둘째)이 3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방문경기에서 5회말 2사 만루 상황에서 SK 정의윤의 타임아웃 요청이 받아들여진 상황에 대해 심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인천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한화 이글스가 초반부터 10연패를 당하는 등 이번 시즌 최약체로 전락했던 SK 와이번스에게마저 3연패를 당하며 순위를 바꿨다. 그야말로 추락하는 독수리에겐 날개가 없는 형국이다.

한화는 31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시즌 6차전에서 4-6으로 패했다. 최근 8연패로 SK와의 맞대결 전까지 2.5경기차로 9위를 유지했던 순위마저 10위로 하락했다. 반면 반등의 기미가 없어보였던 SK는 한화에게 스윕하며 살아날 구멍을 찾았다.

3연패 기간 내내 무기력한 경기를 보였던 한화는 투타 모두 심각한 부진에 빠져있다. 한화는 팀 평균자책점 5.22(8위), 팀 타율은 0.242(10위)에 그쳐있다.

문제는 한화는 투타 모두 균형있게 못한다는 점이다. 한화보다 팀 평균자책점이 좋지 않은 kt 위즈(5.58)와 두산 베어스(5.59)는 투수진의 성적은 좋지 않지만 이를 타격으로 상쇄하고 있다. kt는 팀 타율 전체 1위(0.306)이고 두산은 2위(0.299)다. 특히 두산은 kt보다 안 좋은 성적지표를 가지고 더 많은 승(14승 9패)을 쌓아올리는 실력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방망이의 부진은 투수진의 호투마저 소용없게 만들고 있다. 31일 기준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한화에서 가장 타율이 높은 선수는 정진호(0.282)인데 그 정진호의 타격 순위는 30위다.

선발진의 호투와 하주석과 이용규의 복귀로 두터워진 센터라인을 갖추며 시즌 초반 호기롭게 출발했지만 한화는 몇몇 선수들이 빠지자 얇은 뎁스의 한계를 고스란히 노출하며 속절없이 추락했다. 팬들 사이에서는 벌써부터 이번 시즌 포기하고 차라리 젊은 선수들을 키우자는 목소리마저 나오고 있다.

한화는 키움 히어로즈, NC 다이노스와 연이여 경기를 치러야해 상황 타개가 쉽지 않다. 5강권 팀과의 승차는 5게임인 상황에서 상대팀의 승리 제물이 된다면 잔여시즌을 구해내기란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