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사퇴’ 목소리 나오자 ‘함구령’ 내리는 민주당

입력 : ㅣ 수정 : 2020-05-22 16: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해찬 “나도 할 말 있지만 자제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2020.5.13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2020.5.13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나도 할 말이 있지만 자제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에서 ‘윤미향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오자 ‘사실 관계 파악이 우선’이라는 메시지를 반복하며 개별 의원들에 사실상 ‘함구령’을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허윤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회에서 이 대표가) 정확하게 사실 관계 확인할 수 있는 절차를 거친 이후에 판단하겠다. 그래서 본인(이 대표)이 하고 싶은 말이 있지만 자제한다. 말을 아끼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의혹제기가 쏟아지고 있는 만큼 건 건 별로 대응하기 어려우니 사실 관계를 확인한 후 판단을 내리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앞서 이형석 최고위원이 이날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표께서) 중심을 잡고 사실 관계를 확인해 당의 의견을 내야 한다. 각자 개별적으로 의견을 분출하지 말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에 허 대변인은 “(이 대표가) 개별적으로 의견 개진을 자제하라고 말한 것은 아니다”면서도 “그런 취지로 들으셨겠죠”라고 설명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윤 당선자에 대한 추가 조치와 관련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앞서 민주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의원들이 있었고, 심지어 김영춘 민주당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윤 당선자는)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의 이날 메시지는 민주당 내 사퇴 요구 기류가 확산되며 당이 혼란에 빠지는 것을 조기에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허 대변인은 “행안부 등 제3의 기관이 사실을 검증하고 확인해서 내용이 낱낱이 밝혀지면 그에 응당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