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중개플랫폼 코로나에 호황이지만 자영업자와 상생해야”

“외식 중개플랫폼 코로나에 호황이지만 자영업자와 상생해야”

하종훈 기자
하종훈 기자
입력 2020-05-11 23:34
업데이트 2020-05-12 04: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강용 ‘달리셔스’ 대표

음식 공급업체 700여곳과 고객 연결
위생관리·이익 배려… 양쪽 신뢰 얻어
이미지 확대
이강용 ‘달리셔스’ 대표
이강용 ‘달리셔스’ 대표
“코로나19로 음식 주문이 30~40% 늘었지만 한순간도 위기의식을 놓을 수 없습니다. 외식 중개플랫폼의 경쟁력은 물론 플랫폼을 이용한 자영업자들과의 상생을 고민해야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외식 중개플랫폼 서비스를 운영하는 ‘달리셔스’의 이강용(38) 대표는 11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식 중개플랫폼 사업은 호황이지만 외식업은 여전히 경쟁이 치열한 업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가 2016년 설립한 달리셔스는 모바일앱으로 요리사들과 소비자들을 연결하는 플랫폼 서비스업체다. 달리셔스는 ‘달리다’와 영어 ‘딜리셔스’(delicious)의 합성어다. 벤처기업이나 행사, 단체모임 등이 주요 고객이다. 구내식당이 없는 기업이나 단체 구성원 등 고객이 원하는 메뉴와 가격대를 앱에 올리면 등록된 업체와 연결시켜 주고, 조리된 음식을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맞춰 제공한다.

식품유통업에서 일한 이 대표는 정보기술(IT)을 이용해 외식 생태계를 바꿔 보고자 창업을 결심했다. 그는 “고객들에게 사전에 설문도 받고 직군별로 다른 음식 선호도에 대한 분석을 통해 빅데이터를 구축했다”며 “음식점은 점심과 저녁 특정 시간에만 사람이 몰리는데, 달리셔스를 통해 연결된 외식사업자는 손님이 없는 시간을 이용해 추가 수입을 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달리셔스는 중개수수료에 광고료까지 붙이는 다른 배달업체들과 달리 저렴한 중개수수료만 받는다. 음식 공급업체는 신세계푸드, CJ푸드빌 등 기업부터 골목식당까지 700여곳에 달한다. 달리셔스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하루 400~500여명, 제공되는 식사량은 1200여끼에 이른다. 이 대표는 “중개자로서 고객을 위한 음식의 위생·품질 관리는 물론 외식업자의 이익도 배려해야 양쪽 모두의 신뢰를 얻는다”고 강조했다.

달리셔스는 2016년 자본금 5000만원으로 시작했지만 지난해 매출액은 15억원, 자회사까지 합치면 45억원으로 성장했다. 외식사업자들과 상생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인증 우수기업 ‘어벤처스’에 선정됐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0-05-12 25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