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중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4-29 02:23 시는 위로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시는 위로다] <2>김해자 시인

일러스트 김송원 기자 nuv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러스트 김송원 기자 nuvo@seoul.co.kr

집에서 꼼짝 말라는 기저 질환자가 된 내게
여수에서도 배 타고 두어 시간 가야 당도하는 머나먼 섬,
거문도 수협 중매인 35호 수산 최형란이 생선을 좀 보낸대서
대구 사는 후배들 주소 몇 찍어주었는디

고향 바다 건너 뭍으로 간 간고등어 토막고등어들이
우짜면 이리 푸짐하고 정갈하노, 억세게 칭찬받아가며
노모께 몇 손 가고 친구들에게도 두세 마리씩 이사 갔다고
백신 한 보따리 받았으니 잘 묵고 더 힘내겠다고
김밥 싸고 배달하는 김병호가 우리 동네 이웃들
나무들과 고라니와 별들에게까지 안부를 전해왔는디

사흘 후 최형란이 부녀회에서 생선 좀 보태기로 했다고
십시일반 모은다는 게 큰 박스 8개가 만들어졌다는디
나흘 후 배 가른 갈치 통갈치 키 크고 덩치 좋고 인물 훤한
삼치들이 꼼짝없이 갇힌 쪽방 사는 어른들과 의료진들 먹일
김밥 싸고 있는 대구 바보주막에 당도했다는디

엄청시리 왔어요… 이 은혜를 우짠다요…
농갈라묵고 또 농갈라묵었다고 농갈라묵은
김채원이도 중매인 최형란이도 울컥했다고
얼떨결에 중매쟁이 된 내도 덩달아 울컥하는디
오병이어가 별 긴가, 갈라묵고 살믄 살아지는기라,
김해자 시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해자 시인

■김해자 시인은

전남 신안에서 태어났으며 1998년 ‘내일을 여는 작가’로 등단. 시집 ‘무화과는 없다’, ‘축제’, ‘집에 가자’, ‘해자네 점집’ 등 출간. 이육사 시문학상, 만해문학상, 구상문학상 본상 수상.
2020-04-29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