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9시 이후에 등원시켜달라” 긴급보육 중 문자 대참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4-27 11:4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긴급보육 이용률 51.8%…유치원 교사의 황당 실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린이집, 유치원 휴원 기간이 길어지면서 맞벌이 가정 등을 위한 긴급보육 이용률(등원률)이 50%를 넘어선 가운데 한 유치원 선생님이 학부모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이 논란을 샀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지역 맘카페에 올라온 내용에 따르면 한 유치원에서 학부모들에게 긴급보육 관련 문자메시지를 보내다가 개인적인 내용이 실수로 전송됐다.

긴급보육 관련 등원 안내를 하던 교사는 “꼭 9시 이후에 등원시켜달라” 장문의 문자 끝에 “이렇게 보냈어요. 여편네들 알아들었을까 몰라”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말았다. 실수를 깨달은 교사는 “죄송하다. 다른 데서 온 메시지를 실수로 보냈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이 같은 내용의 문자메시지는 지역 맘카페 위주로 빠르게 확산됐다.

공유된 내용을 접한 학무모들은 “선생님들 저런 마음이었나”, “긴급돌봄 오는 게 얼마나 싫었으면”, “저런 사람이 아이들을 어떻게 대할지 걱정된다”, “모든 선생님들이 저렇지 않겠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내용 지역 맘카페 캡처.

▲ 해당 내용 지역 맘카페 캡처.

아이 맡길 곳이 마땅치 않은 맞벌이 부부는 어쩔 수 없이 긴급돌봄을 신청해 이용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런 문자 내용은 씁쓸함을 남긴다.

긴급보육 이용률은 2월 27일 10.0%에서 3월 9일 17.5%, 3월 30일 31.5%로 점차 증가하더니 이달 20일에는 51.8%를 기록했다.

육아정책연구소가 최근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맞벌이 가구의 49.4%는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휴업 기간 ‘돌봄 공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고 답했다. 육아 방법으로는 조부모나 친척에게 아이를 맡겼다는 응답이 37.1%였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