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더불어’ 180석, 과제는 코로나 극복과 경제위기 돌파다

[사설] ‘더불어’ 180석, 과제는 코로나 극복과 경제위기 돌파다

입력 2020-04-16 22:42
업데이트 2020-04-17 01: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공룡 아니라 슈퍼 히어로 되려면 “국난타개 전력” 국민 뜻 따라야

21대 총선 민의는 ‘슈퍼 여당’의 탄생을 지지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253석 중 163석을 얻어 ‘단독 과반’을 확보했다. 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7석을 합치면 전체 의석 300석의 60%인 180석이 ‘더불어’의 몫이다. 정의당 6석, 열린민주당 3석, 무소속 1석 등 친여 성향 10석까지 합치면 ‘범여권’이 190석이다. 참패한 미래통합당은 지역구 84석에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19석을 합치면 ‘미래’는 103석이고, 친야 무소속 4표를 포함하면 ‘범야권’은 107석이 된다. 국민의당 3석도 있다.

이제 여당은 국회에서 개헌만 빼고 무엇이나 다 할 수 있다. 국회선진화법도 걸림돌이 되지 않는 만큼 ‘발목 잡는 야당’을 탓할 수도 없다. 여당 및 범여권은 그 힘을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공룡이 될 수도, 국민을 위기에서 구해 내는 슈퍼 히어로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막중한 책임감으로 국정운영을 겸허하게 해나가야 한다.

민주당은 국민이 집권 여당에 표를 몰아준 까닭을 잘 새겨야만 한다. 두말할 필요 없이 코로나19로 대표되는 국난 타개에 힘을 쏟으라는 것이다. 여당 스스로 선거운동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강조했듯 ‘국난 극복’이 필요한 시간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국민의 삶은 말할 수 없을 정도로 피폐해졌고 생산, 고용, 소비, 투자 등의 경제 활동은 멈춰 서 버렸다. 국가적 당면 과제인 코로나19 극복과 경제위기 돌파에 슈퍼여당의 힘을 총력 발휘해야만 한다.

다행히 한국은 전 세계가 모범사례로 학습할 정도로 코로나19 대응을 잘하고 있다. 신규 확진환자도 이제 30명 안팎으로 꾸준히 관리되고 있다. 국민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협조와 의료진의 헌신으로 여기까지 왔다. 하지만 방역 당국이 기회 있을 때마다 강조하듯이 방심은 금물이다. 또 집단감염이 발생한다면 지금까지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게 된다. 방역 당국의 강력한 ‘뒷배’가 돼서 코로나19를 조속히, 완전히 극복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여당의 몫이다.

예적금과 보험을 깰 정도의 생계위기 속에서 많은 국민이 투표장에 나와 여당을 찍은 것은 하루라도 빨리 주머니를 채워달라는 촉구의 의미도 있었다고 본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전망대로 올해 어느 나라도 마이너스 성장을 피해 갈 수 없다. 산업 생태계의 붕괴가 민생 위기로 연결돼서는 안 된다. 기업 구제와 일자리 방어가 급선무다. 여당은 국민이 부여한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위기대책 중 미진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보완하면서 경제위기를 돌파해 나가야 한다. 민간 경제의 활력을 높일 입법도 준비하길 바란다.

2020-04-17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