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투표소 집단감염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 관리해야

[사설] 투표소 집단감염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 관리해야

입력 2020-04-14 17:18
업데이트 2020-04-15 00: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세계 누적 확진자가 200만명을 넘는 코로나19의 확산세를 고려하면 오늘 총선에서 참정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사실에 남다른 감회가 생긴다. 코로나19의 ‘2차 진원지’로 지목된 유럽의 영국, 프랑스, 독일 등에서는 선거를 연기했다. 한국도 강력한 진단과 추적을 통해 예정된 선거를 치르게 됐지만, 여전히 ‘강력한’ 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언제든 집단감염을 통해 2차 파동을 맞을 수 있다. 투표소가 집단감염의 통로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앞선 사전 투표에서는 적지 않은 투표소에서 방역 지침에서 벗어나는 행위가 이뤄졌다. ‘1m씩 간격을 두고 줄을 서라’는 지침이 지켜지지 않은 곳이 있었다는 것이다. 건물 통로가 좁고 공간이 협소해 밀접 수준의 접촉이 일어난 곳들도 있다. 오늘 선거에서는 보완책을 마련했겠지만, 관계자들은 수시로 현장을 점검해 거리두기가 잘 지켜지도록 유도해야 한다.

유권자 개개인도 접촉을 최대한 피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물체의 표면에서 4∼7일 생존한다고 알려지고 있다. 신분확인을 위해 주고받는 신분증, 선거인 명부, 기표 도장 등이 바이러스를 옮기는 매개체가 될 수 있다. 현장에서 소독제를 사용하고 귀가해서도 손을 잘 씻어야 한다. 과거에 유권자들이 교육 차원에서 자녀들을 동행했는데 이번에는 그래서는 안 된다.

자가격리자들은 더욱 특별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참정권 보장이라는 측면에서 당연한 일이지만, 전염병이 유행 중인 현실을 고려할 때 격리 대상자들의 조건부 투표가 많은 우려를 낳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지난 13, 14일 투표 의향을 밝혔다면 오후 5시 20분~7시 격리가 일시 해제된다. 대중교통 이용 금지, 전담 공무원 동행 등 당국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2020-04-15 35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