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4·15 총선도 ‘사회적 거리두기’, 사전투표가 답이다

[사설] 4·15 총선도 ‘사회적 거리두기’, 사전투표가 답이다

입력 2020-04-09 23:12
업데이트 2020-04-10 03: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투표가 집단감염 요인돼선 안 돼… 적극 사전투표로 투표율 높여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사전투표가 오늘과 내일 전국 3508개 사전투표소에서 진행된다. 유권자라면 별도 신고 없이 전국의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사전투표는 2012년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도입했고 전국 단위로 처음 실시된 것은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때다. 이 제도가 실시되기 전에는 선거일에 투표할 수 없으면 미리 서면으로 부재자 신고를 해야 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이번 총선의 사전투표는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예기치 못한 상황 속에서 치러지기 때문에 더욱 중요해졌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로 어제까지 나흘 연속 확진자가 50명 안팎으로 줄어든 상태에서 15일 총선일에 수많은 사람이 투표소에 한꺼번에 몰려들면 집단감염을 우려할 수밖에 없다. 총선 투표가 또 다른 전염 요인이 돼서는 안 된다는 점에서 사전투표를 적극 고려할 만하다.

역대 사전투표율은 2014년 지방선거 11.5%, 2016년 20대 총선 12.2%, 2017년 19대 대선 26.1%, 2018년 지방선거 20.1%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2일 발표한 유권자 조사에서 사전투표일에 투표할 것인지 여부를 물었는데 응답자 중 26.7%가 사전투표를 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는 4년 전 총선보다 14.5% 포인트 높고 19대 대선과 비슷한 수치다. 사전투표가 유권자의 감염 위험을 최대한 분산하는 등 타인을 배려하면서 투표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다.

한국과 달리 영국은 지방선거를 1년 연기하고, 폴란드 대선은 우편투표를 실시하기로 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각종 선거가 파행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의 유권자들이 사전투표를 적극 활용해 투표율을 높인다면 전 세계에 코로나19 신속 진단과 대처에 이어 건강권과 참정권을 동시에 챙긴 모범국가로 손꼽힐 것이다.

이번 총선의 민의는 향후 4년간 국정운영 기조를 좌우하게 된다. 거대 양당의 비례 위성정당의 출현 등으로 정치혐오가 가속화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투표에 참여해야 제21대 국회 구성에 민의를 반영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 사전투표가 높은 참여율을 기록하는 등 성공적인 투표행위가 이뤄지려면 정부 당국의 물샐틈없는 방역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철저한 투표소 방역은 물론 유권자의 동선 관리, 시간 관리, 투표 방법 관리 등 다방면으로 완벽한 점검을 해야 한다. 유권자들도 투표 시 마스크 착용, 발열 검사, 위생장갑 착용, 투표소 안 대화 자제, 1m 이상 거리 두기 등 투표행동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2020-04-10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