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에 자영업자는 고사 직전… 업종 안 가리고 비명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7: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소 운동을 하려는 사람들로 가득 차던 서울 금천구의 한 주짓수 체육관(왼)이 코로나19 여파로 휴관에 돌입하면서 텅 비어있다(오). 현덕환 경기도 주짓수회 전무이사 제공

▲ 평소 운동을 하려는 사람들로 가득 차던 서울 금천구의 한 주짓수 체육관(왼)이 코로나19 여파로 휴관에 돌입하면서 텅 비어있다(오).
현덕환 경기도 주짓수회 전무이사 제공

“주변 관장님들 다 고생하시죠. ‘투잡’은 기본이고, 대출받아 생활비로 쓰는 분도 많아요.”

서울 송파구에서 7년째 주짓수 체육관을 운영하는 최용원(40)씨는 “코로나19 사태로 정상적인 체육관 운영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최씨는 2월부터 한 달 넘게 체육관 문을 닫았다. 신규 회원의 발길은 뚝 끊겼고, 환불을 요구하는 회원도 늘었다. 3월 한 달에만 170만원의 적자가 났다. 최씨는 “월세 130만원, 관리비 40만원에 사범 한 분의 인건비 150만원까지 고정비용이 만만치 않다. 지난달엔 사범님께 한 달치 월급을 다 줬지만 이번 달은 어려울 것 같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가 2주 연장되면서 자영업자들의 시름은 더 깊어지고 있다. 자영업자들은 “현실적으론 대출도 어렵고, 지원금도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서 피트니스 센터를 운영하는 김광연(38)씨 역시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평소 회원 수가 200명이 넘는 곳이지만 지금은 단 한 명도 못 받고 있다. 수익이 0원”이라며 “사스 때도, 메르스 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다. 20년째 센터 일을 하지만 이런 경험은 처음”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9일 오전 서울신문이 찾은 200평 규모의 김씨의 피트니스 센터에는 실제 운동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연장되면서 김씨는 5주 넘게 센터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 김씨는 “기구들이 상당히 비싸다. 보통 이 업계 사람들은 리스나 대출로 기구를 마련한다”면서 “주변에 빚이 몇 억씩 쌓이는 체육관 관장들도 있다”고 말했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서 피트니스 센터를 운영하는 김광연(38)씨가 텅 빈 센터를 바라보고 있다. 평소 200명 정도의 회원이 드나들던 김씨의 센터는 5주 동안 휴관에 돌입했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서 피트니스 센터를 운영하는 김광연(38)씨가 텅 빈 센터를 바라보고 있다. 평소 200명 정도의 회원이 드나들던 김씨의 센터는 5주 동안 휴관에 돌입했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자영업자들이 바라는 것은 실생활을 꾸려 나가는 데 도움이 되는 대책이다. 김씨는 “정부가 지원하는 소상공인 대출이 3000만원인데 턱없이 부족하다”며 “정부나 지자체가 강습권, 회원권 바우처를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등 맞춤형 지원을 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대한피트니스지도자협회 관계자도 “이미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도산 위험에 빠진 업체도 생겨나고 있다”면서 맞춤형 대책을 요구했다.

소상공인 대출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보습학원을 운영하는 김모(55)씨는 “소상공인 대출 심사를 기다린 지 2주가 넘었는데 언제 나올지 모르겠다”면서 “대출이 된다 해도 임시변통일 뿐 다시 돈을 벌기 쉽지 않을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긴급재난지원금을 공무원이나 대기업 직원 등 고정적 수입이 나오는 사람에게까지 준다고 하는데, 정말 필요한 이들한테 더 많이 지원해 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지원의 사각지대가 크다는 목소리도 높다. 최씨가 운영하는 주짓수 체육관의 경우 지자체 휴업지원금을 받는 대상인 ‘체육도장업’에 해당하지 않는다. 실제 해당 지자체에서 주짓수 체육관은 ‘서비스업’으로 분류한다. 주짓수라는 종목 자체가 대한체육회에는 등록돼 있지만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을 진행 중인 상황이기 때문이다. 현덕환 대한주짓수협회 지부장은 “종목 특성상 운동을 하면서 2m 간격을 유지할 수 없기에 사회적 거리 두기에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따른 지원은 받지 못해 답답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