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을의 말랑경제] 동학개미운동? 신규 투자자가 따져봐야 할 5가지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6: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국내 증시에서 25조원 사들인 ‘개미’

최근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주가 폭락 국면이 개인 투자자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을까.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은 자금을 회수하는 가운데 이른바 ‘개미’들이 나서 순매수 행진을 벌이면서 ‘동학개미운동’이라는 말까지 유행한다. 0%대 저금리 시대에 자산을 늘릴 방법이 마땅치 않은 개인들이 증시에 몰려드는 모습이다. 하지만 투자 경험이 많지 않은 개인이라면 막연한 기대만 가지고 뛰어 드는 것은 금물이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들은 올해 들어 국내 주식시장(코스피+코스닥)에서 25조원어치를 사들였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개인 투자자들의 “사자” 규모는 더 커졌다. 지난 1월과 2월 각각 6조 3000억원, 6조원어치를 사들인 개인은 지난달엔 12조 7000억원을 순매수했다. 그 사이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은 주식을 팔아치웠다. 지난달 외국인은 13조 5000억원을, 기관은 5000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현재의 위기를 ‘저가 매수를 위한 기회’로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 1997년 외환위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가가 상승세로 돌아선 과거 경험이 폭락장에도 새로 투자에 뛰어들 수 있게 만든 ‘용기’를 준 것으로 풀이된다.

물론 현재 상황이 탁월한 기회로 작용할 수도 있지만, 증시 그래프가 빠르게 회복돼 ‘V’자를 그릴지, 일정 기간 횡보하다 ‘U’자형 반등을 보일지, 전례 없는 ‘L’자 장기 침체를 겪게 될지는 아직 아무도 알 수 없다.
금융감독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융감독원 제공

“과거 수익률이 미래의 수익 보장하지 않아”

금감원은 “이번 코로나19로 촉발된 변동성 확대는 과거 금융위기와는 다른 양상으로 향후 주식시장에 대한 예측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경험이 많지 않은 신규 투자자들에게 신중한 투자를 위한 ‘5가지 유의사항’을 소개했다.

먼저 높은 기대 수익률에는 높은 위험이 따른다. 금감원은 “과거의 높은 수익률이 미래의 수익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로 투자기간과 자금용도를 고려해 투자해야 한다. 전세보증금, 학자금 등 단기간에 꼭 필요한 자금으로 투자하는 경우 손실이 발생하면 낭패를 볼 수 있다. 따라서 반드시 여유자금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를 결정하는 게 바람직하다.

세 번째로 대출을 이용한 주식투자는 더 위험하다. 높은 이자 비용을 감당해야 할 뿐 아니라 주가 하락 때 반대매매(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샀을 때 이를 갚지 못하면 증권사가 강제로 주식을 처분하는 것)로 인해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

네 번째로 소위 ‘몰빵 투자’나 ‘묻지마식 투자’는 금물이다. 위험 관리를 위해 분산투자를 해야 하며, 단순히 주가가 하락했다는 이유만으로 투자를 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주식 투자에 대한 최종적인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섣부른 투자보다는 자신의 투자 경험과 위험성, 손실 감내 능력 등을 모두 고려한 투자를 해야 한다.

최근 국내 증시가 ‘3월 쇼크’에서 벗어나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위험 요인이 모두 제거된 것은 아니다. 1~2년 전에 비해 낮아진 그래프를 보고 투자할 마음이 생기더라도 두 번 세 번 더 따져본 뒤 결정해야 하는 이유다.
코스피 9일 코스피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9.07포인트(1.61%) 오른 1,836.21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장을 마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 국민은행 딜링룸 모습. 2020.4.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스피
9일 코스피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9.07포인트(1.61%) 오른 1,836.21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장을 마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 국민은행 딜링룸 모습. 2020.4.9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