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57.4%…총선 민주당 승리 예상 41.4%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08: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검역소를 방문한 뒤 코로나19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크 스루·Open Walk Thru)로 이동하고 있다. 2020.4.7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검역소를 방문한 뒤 코로나19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크 스루·Open Walk Thru)로 이동하고 있다. 2020.4.7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한다고 본 국민은 57.4%,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승리를 전망하는 국민은 41.4%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신문이 8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 6~7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05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제3차 총선 민심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7.4%였고 ‘잘못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38.0%였다.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의 승리를 전망하는 국민은 41.4%, 통합당으로 답한 응답자는 15.3%였다.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서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47.7%가 민주당 후보에, 28.3%는 통합당 후보에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민주당은 영남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통합당에 우세했고, 서울에서는 민주당 후보 지지율이 46.1%, 통합당은 31.4%였다.

통합당은 우세 지역인 대구·경북(TK)와 부산·경남(PK)에서 37.7%를 기록해 민주당(30.9%)보다 6.8%포인트 앞서면서 지지율 격차가 좁아졌다. 통합당의 PK 지지율은 41.9%였고 민주당은 38.7%로 오차 범위 내 까지 좁혀졌다.

이번 한국경제신문의 설문조사는 조사원들이 직접 전화통화로 의견을 물었다.응답률은 14.8%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