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올렸던 배민, 라이더 지급액은 깎아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당 1000원 줄이고 배달 건수는 늘려
라이더들 “적게 주고 많이 일하란 것”
배민 “적자 요인… 다른 업체보다 높아”
배달의 민족

▲ 배달의 민족

최근 요금체계 개편으로 사실상 수수료를 인상했다는 거센 비판을 받은 배달의민족이 라이더(배달원)에게 지급하는 수수료는 거꾸로 삭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년 만에 적자를 낸 배민이 수익성 강화를 위한 조치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8일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올해 배달 1건당 라이더가 받는 금액은 지난해 11월 5500원대, 12월 5000원대였으나 올해는 평균 4000원대로 약 1000원 감소했다. 올해 건당 지급액도 지난해 전체 평균 4342원보다 낮다. 대신 배차 1회당 배달 가능 건수의 상한선은 기존 2건에서 5건으로 늘었다. 라이더들은 “배민이 건당 지급액을 줄이고 배달 건수를 늘려 근무환경이 더 나빠졌다”고 주장했다. 배민이 단기간 라이더를 대량으로 모집하기 위해 단가를 올렸다가 라이더 수를 어느 정도 확보하자 다시 단가를 내렸다는 것이다. 배달원 노동조합 라이더유니온 측은 “결국 돈은 적게 줄 테니 더 많이 일해서 비슷한 금액을 받아 가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배민 측은 “라이더 모집을 위해 기본 수수료에 500~1000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한시적인 프로모션이 종료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라이더에게는 고객이 낸 배달료에 회사가 약 1000원씩을 추가로 지급하고 있는데 이 같은 금액은 다른 배달대행업체보다 높은 수준이고 회사로서는 적자 요인”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배민이 앞서 외식업주로부터 받는 배달 수수료 요금체계를 개편한 데 이어 라이더 수수료까지 줄인 것은 올해 요기요와의 합병을 앞두고 본격적인 적자 탈출에 돌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전년 대비 매출이 80% 증가한 5654억원을 기록했지만 364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2016년 이후 4년 만에 적자전환했다. 경쟁 심화에 따른 쿠폰 발급과 배달 라이더 프로모션 등이 수익성 악화의 주원인으로 꼽힌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0-04-09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