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들의 잇따른 코로나19 감염 “높은 피로도가 원인”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1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도 병동으로’ 휴일인 5일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한 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늘도 병동으로’
휴일인 5일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한 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4.5
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던 간호사들의 감염이 이어지면서 간호사들을 위한 보호 대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7일 간호협회에 따르면 최근 의정부성모병원, 마산의료원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를 돌보던 간호사와 대구 의료봉사를 다녀온 대전보훈병원 소속 간호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간호협회는 “간호사들의 높은 피로도가 감염 노출의 주요 요인”이라며 “의료기관 내 간호사 인력을 적정하게 배치하고 충분한 휴식을 제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간호사드은 코로나19 사태가 약 80일 지속되면서 피로도가 누적돼 집중력이 떨어지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또한 의료인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환경도 부족하다는 점도 지적됐다.

신경림 간호협회 회장은 “간호사들은 이미 지칠 대로 지쳐있는데 휴식을 제대로 취하지 못하고 장례식장에서 쪽잠을 자는 것이 현실”이라며 “적정 간호사 수 배치와 근무 간호사에 대한 충분한 휴식과 안전한 시스템이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간호사 적정 인력 배치가 안 되는 이유는 간호사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 아니다”라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근무환경을 개선하면 더 많은 간호사를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