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 떨어질 듯”…아베가 2장씩 준다는 마스크 ‘불만 봇물’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2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를 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했다. 2020.4.3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를 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했다. 2020.4.3 A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전국 가구에 보급하기로 한 천 마스크가 너무 작다는 불만이 나왔다.

4일 일본 이와테현 지역매체 이와테일보는 가마이시 소재 장애인 복지시설이 지난 2일 정부로부터 전달 받은 베트남제 천 마스크 30장을 시설 이용자에게 1장씩 배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끈이 짧아 일부 남성들은 착용하지 못했다고.

이와테일보는 “설명서에는 어른용이라고 쓰여 있었으나 신축성이 부족하다. 쓰더라도 장시간 착용하는 건 무리라고 체념하는 소리도 들렸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전국 가구에 천 마스크를 2장씩 배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3인 이상 가구는 어떻게 하느냐’며 비난이 쇄도했다. 트위터에는 ‘#마스크 두 장으로 속이지 마라’, ‘#아베노 마스크’ 등의 해시태그와 패러디물이 쏟아졌다.
일본 정부의 마스크 배포 정책을 비판하는 패러디 트위터 캡처

▲ 일본 정부의 마스크 배포 정책을 비판하는 패러디
트위터 캡처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