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 마스크에 일주일 남아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6 1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자료 이미지)

▲ 마스크(자료 이미지)

“마스크 쓰고 있을 때 절대 표면 만져선 안 돼”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해당 바이러스가 마스크 위에 일주일 동안 남아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 마스크 표면을 만진 뒤 눈, 코, 입 등을 만지면 오히려 감염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레오 푼 교수, 말릭 페이리스 교수 등 홍콩대 연구팀은 이런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을 최근 의학 전문지 랜싯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상온에서 다양한 물체의 표면 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얼마나 오랜 시간 남아 전파력을 유지하는지를 측정했다. 놀랍게도 수술용 마스크의 표면에서는 7일이 지난 후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남아있었다.
마스크 쓰고 줄 서 있는 바르셀로나 시민들 스페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국가비상사태를 오는 26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한 4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바르셀로나의 한 상점에서 물건을 사기 위해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줄을 서 있다. 2020.4.5.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 쓰고 줄 서 있는 바르셀로나 시민들
스페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국가비상사태를 오는 26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한 4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바르셀로나의 한 상점에서 물건을 사기 위해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줄을 서 있다. 2020.4.5. AP 연합뉴스

논문에 따르면 인쇄물과 화장지 위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3시간 이상 남아있지 않았지만, 표면처리를 한 목재와 천(실험용 면 가운) 위에서는 이틀 동안 남아있었다. 지폐, 유리 등의 표면에서는 나흘이 지나서야 사라졌으며 플라스틱, 스테인리스스틸 등의 표면에서는 4일에서 7일까지 남아있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우호적인 환경에서 매우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지만, 표준적인 소독 방법에는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 소독제, 표백제 등은 바이러스를 매우 효과적으로 죽일 수 있다”고 밝혔다.

페이리스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마스크를 쓰고 있을 때 절대 마스크 표면을 만져서는 안 된다는 것을 보여 준다. 바이러스가 묻은 손으로 눈을 만지면 눈으로 바이러스가 옮겨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스크 공장으로 변신한 이탈리아 가죽제품 공방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마스크 공장으로 변신한 롬바르디아 주 비제바노의 한 가죽제품 공방에서 19일(현지시간) 직원이 제품을 관리하고 있다. 비제바노 AFP=연합뉴스 2020-03-20 08:45:32/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 공장으로 변신한 이탈리아 가죽제품 공방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마스크 공장으로 변신한 롬바르디아 주 비제바노의 한 가죽제품 공방에서 19일(현지시간) 직원이 제품을 관리하고 있다. 비제바노 AFP=연합뉴스 2020-03-20 08:45:32/

“밖에서 사 온 물건, 하루 놔두는 것도 방법”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의 연구 결과와도 비슷하다. 지난달 CDC 등이 과학 전문지 네이처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구리 위에서는 4시간, 판지 위에서는 24시간 이상 남아있지 않았지만 플라스틱과 철 위에서는 72시간 동안 남아있었다.

푼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자신을 지키고자 한다면 물건 등을 사서 집에 온 후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손을 씻기 전에는 입, 코 등 얼굴을 만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래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걱정되는 사람이라면 밖에서 사가지고 들어온 물건 중 부패하지 않는 물건은 쇼핑백에 담아둔 채 하루 동안 놔두는 것도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스크 자료사진 서울신문DB

▲ 마스크 자료사진
서울신문DB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