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Utd 가슴에 동백꽃 달고 경기 뛴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20-04-05 2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4.3 72주년 맞아 희생자 기리기 위해 동백꽃 유니폼 청백전
4월 한달 공식전서 입으려 했으나 리그 개막 연기로 5일 공식 공개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의 김재봉(왼쪽), 주민규 선수가 5일 제주에서 열린 자체 챙백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이날 4·3 희생자를 상징하는 동백꽃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렀다. 제주는 72주년을 맞아 가슴 부위에 동백꽃 패치를 단 유니폼을 입고 4월 한 달간 공식 경기를 치르려 했으나 코로나19로 리그 개막이 무기한 연기되며 이날 경기를 통해 동백꽃 유니폼을 공개했다. 주장 이창민 선수는 “제주에서 4월에 피는 동백꽃의 의미를 알고 있다”면서 “4·3사건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는 이창민, 주민규 등이 주축인 A팀이 2-1로 이겼다. 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의 김재봉(왼쪽), 주민규 선수가 5일 제주에서 열린 자체 챙백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이날 4·3 희생자를 상징하는 동백꽃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렀다. 제주는 72주년을 맞아 가슴 부위에 동백꽃 패치를 단 유니폼을 입고 4월 한 달간 공식 경기를 치르려 했으나 코로나19로 리그 개막이 무기한 연기되며 이날 경기를 통해 동백꽃 유니폼을 공개했다. 주장 이창민 선수는 “제주에서 4월에 피는 동백꽃의 의미를 알고 있다”면서 “4·3사건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는 이창민, 주민규 등이 주축인 A팀이 2-1로 이겼다. 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