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서 확진자 또 발생…같은 병실 환아 보호자

입력 : ㅣ 수정 : 2020-04-04 23: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소아전문응급센터가 폐쇄돼있다. 2020.4.1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소아전문응급센터가 폐쇄돼있다. 2020.4.1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국내 최대 규모인 서울아산병원에서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후 두 번째 확진자다.

서울아산병원은 이 병원에서 처음으로 확진된 9세 여아 A양과 같은 병실에 입원해 있던 생후 22일 된 아기의 어머니 B씨(40)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같은 병실에 함께 있던 아기와 남편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B씨의 아기는 지난달 28일 A양이 입원해 있던 136병동 병실(6인실)로 이동해 31일 A양이 확진되기까지 같은 병실을 사용했다.

B씨는 출산 직후 산후조리 기간이어서 A양과 B씨 아기의 입원 기간이 겹치는 나흘 중 28일(2시간)과 30일~31일(21시간) 두 차례 병실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서울아산병원이 역학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확진됐다.

앞서 A양은 지난달 31일 오후 4시쯤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 첫 확진자다. A양은 31일 아침까지 B씨와 아기가 함께 머무른 6인실에 있다가 오전에 1인실로 옮겼지만, 같은 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양은 이달 25일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했고, 다음날인 26일 서울아산병원 소아응급실을 찾아 입원했다. 소아응급실 진료 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지만, 당시에는 음성이었다. 의정부성모병원에서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날 0시까지 모두 3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A양을 포함해 같은 병동에 있던 환아들은 현재 음압병동과 격리병상으로 이동해 치료받고 있다. A양과 접촉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의료진과 환아, 보호자 등 500여명은 서울아산병원의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