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스페인 하루 사망 이틀째↓ 스웨덴 스톡홀름 확진·사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4-04 22:03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스페인 시민보호청 직원이 3일(현지시간) 남부 론다의 아파트 발코니에 나와 있는 소녀의 네 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이벤트를 해주고 있다. 론다 로이터 연합뉴스

▲ 스페인 시민보호청 직원이 3일(현지시간) 남부 론다의 아파트 발코니에 나와 있는 소녀의 네 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이벤트를 해주고 있다.
론다 로이터 연합뉴스

스페인의 하루 코로나19 사망자가 이틀 연속 줄었다.

이 나라 보건부는 4일 정오 기준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809명 늘어 1만 1744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하루 사망자 숫자는 2일 95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3일 932명에 이어 이날은 8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7026명 증가한 12만 4736명으로 집계됐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의 이날 오후 7시 52분(한국시간) 집계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1만 9827명이었다. 5일 새벽 이탈리아 보건 당국의 집계가 반영되면 전날처럼 순위가 또 바뀔지 주목된다.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에서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봉쇄 조치를 하지 않는 스웨덴 정부의 결정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존스홉킨스 대학의 집계에 따르면 스웨덴의 확진자는 6131명, 사망자는 358명이다. 이 나라에서는 증세가 심각한 경우나 의료진에 대해서만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고 있어 실제 인원은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스웨덴은 학교와 상점 문을 닫고 시민의 이동을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취한 다른 유럽 국가들과 달리 좀 더 개인의 자유를 보장하는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 스웨덴 정부는 봉쇄 조치를 하지 않은 채 국민에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고 가능하면 재택근무를 할 것을 독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초등학교와 카페, 식당, 체육관 등은 여전히 문을 열고 있다.

그러나 수도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이 같은 정부 대응에 잇따라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세실리아 쇠데르베리나우클레르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미생물발병학 교수는 로이터에 “우리는 선택권이 없다. 우리는 당장 스톡홀름을 닫아야 한다”면서 “우리는 상황을 통제해야 한다. 완전한 혼란에 빠지는 상황으로 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지난달 말에는 그를 비롯해 2000여명의 학자가 정부에 의료 시스템 보호를 위해 좀 더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에 서명하기도 했다.

스웨덴 룬드대학교의 수학자 마르쿠스 칼손은 최근 유튜브 영상을 통해 정부가 “주민을 상대로 러시안룰렛”을 하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레나 할렌그렌 스웨덴 보건부 장관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을 반박하면서 정부는 이미 여러 조치를 취했고 필요할 경우 추가 조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3일 일간지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수천 명에 이르게 되는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이란 보건부는 이날 정오(현지시간) 기준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158명 늘어 3452명(치명률 6.2%)이라고 집계했다. 지난 2월 19일 첫 사망자가 나온 이후 하루 사망자 숫자로는 가장 많다. 지난 1일 이후 나흘 연속 증가했다. 중증 환자는 4103명으로 전날보다 68명 늘어났다.

확진자 증가세는 조금 꺾였다. 전날보다 2560명 늘어 5만 5743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31일 이후 닷새째 감소했고, 전날 대비 증가율은 지난달 30일(8.3%)부터 엿새째 감소해 4일 4.8%까지 내려갔다. 누적 완치자는 1만 9736명으로 완치율은 35.4%다.

전 세계 181개 국가와 지역의 코로나19 감염자는 밤 9시 3분 기준 113만 4418명, 사망자는 6만 115명으로 6만명을 넘어섰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