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정부에 온라인 개학 ‘학습 도우미 공공일자리사업’ 건의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1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도가 교육부의 온라인 개학 결정에 따라 ‘온라인 학습 도우미 지원단 사업’을 통한 공공일자리 사업 추진을 정부에 건의했다.
경남도청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남도청

경남도는 2일 김경수 지사가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오는 9일부터 시작되는 각급 학교 단계적 온라인 개학에 따라 학생들의 온라인 학습을 돕는 ‘온라인 학습 도우미 지원단 사업’을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추진할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학습 도우미 지원단’은 개학 연기로 휴업 중인 방과 후 학교 강사들과 학원 강사, 대학생, 청년실직자들이 참여해 스마트기기가 없는 학생들에게 기기 지원, 인터넷 연결과 사용법, 학습 요령 안내 등 온라인 학습을 돕는 일을 하게 된다.

도는 온라인 학습 도우미 지원단 사업을 통해 집안 사정으로 부모가 돌봐 줄 수 없는 학생들에게 학습 도움을 주고 실직, 실업, 휴업하는 사람들에게 일자리 지원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는 김 지사의 제안에 대해 유은혜 교육부총리는 “방과후 강사만이 아니라 좀 더 확대된 형태의 공공일자리를 마련하는 방법도 포함해서 학습 결손 아이들이 없도록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적극 공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경남 시·군 부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도 ‘온라인 학습 도우미 지원단’을 꾸리고 공공일자리로 만드는 방안을 도, 시·군이 교육청과 협의해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도는 ‘온라인 학습 도우미 지원단’을 꾸리고 ‘공공일자리 사업 추진’ 방안을 도교육청과 협의하는 등 개학 이후 학생들의 수업에 차질이 없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