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또 막말공세·급조공약, 유권자 수준 안중에도 없나

[사설] 또 막말공세·급조공약, 유권자 수준 안중에도 없나

입력 2020-04-01 23:12
업데이트 2020-04-02 04: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오늘은 21대 총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날이다. 하지만 코로나19와의 사투가 치열해지면서 총선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희석되는 틈을 타 거대 양당과 그 위성정당 등이 막말을 쏟아내고 급조된 공약을 내놓고 있어 문제를 낳고 있다.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오른소리’ 진행자 박창훈씨는 그제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후 오랫동안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발언했고, 함께 출연한 통합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 관계자가 맞장구를 치자 박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된다”고 말했다. 즉 대통령을 대상으로 막말 공세를 벌인 것인데, 논란이 불거지자 미래통합당은 해당 게시물을 내리고 사과까지 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북한을 ‘좋은 이웃국가’로 설정해 두 나라 두 체제를 굳힌다는 뜻을 비쳤다. 그러나 이는 헌법에 38선 이북이 한국의 영토로 규정된 점을 간과한 것이다. 또한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행동에는 모든 수단으로 총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줘야 한다”고도 했는데 이는 김대중ㆍ노무현ㆍ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서 벗어난 것이다. 시민당은 논란이 일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낸 10대 공약을 철회했다. 당의 정체성과도 직결되는 공약조차 부실한 위성정당의 한계를 뚜렷이 드러낸 것이다. 민주당은 홍보유세 매뉴얼에서 “(미래통합당이) 일본 아베 정권을 옹호한다”며 친일정당 프레임으로 공격할 것을 지시했다. 또 통합당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정부가 소득하위 70% 이하 가구에 최대 100만원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하자, 기존의 선별지급 주장 대신 “편가르지 말고 다 주는 게 낫다”며 대안은 없이 “총선용 매표 행위”라고 비판만 했다.

정당이 유권자의 관심을 끌고자 막말과 네거티브 선거전략을 가져가겠지만, 21세기 한국 유권자들의 수준은 높아졌다. 비례용 위성정당을 창당해 의원들을 꿔주며 공동선거운동까지 하는 위법과 위헌의 경계선에 있는 거대 양당에 대해 유권자들은 신물을 내고 있다. 이제라도 정책 중심의 선거운동을 기대한다.

2020-04-02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