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민단체 일봉산 보존정책 유보한 민주당 시장 후보 낙선운동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 천안 일봉산지키기시민대책위원회는 1일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한태선 후보의 선거캠프 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단체의 일봉산 보존 정책과 관련해 입장을 유보한 한 후보에 대해 낙선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4.15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시장 후보의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는 2일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가두방송 등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낙선운동을 벌인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대책위는 지난달 29일 ‘천안시장 후보자의 일봉산 도시공원 보존정책 검증 질의서’를 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한 후보와 미래통합당 박상돈 후보, 무소속 전옥균 후보에게 각각 보냈다. 질의서에는 각 후보에게 묻는 10개 항이 담겼다.

박 후보와 전 후보는 일봉산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나타냈으나 한태선 후보만 의사표명을 하지 않았다.

천안시는 오는 7월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라 공원지구에서 해제되는 일봉산에 10∼32층 규모의 아파트 34개 동(2753 가구)을 건설하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천안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