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입학금·등록금 환불해달라” 요구한 대학생 550명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학은 학습권 피해 책임져라’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코로나대학생119 회원 등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앞에서 ‘대학생 550명 입학금, 등록금 환불신청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학생들의 학습권 피해를 대학이 책임지지 않고 있다며 입학금, 등록금 환불과 대학의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2020.4.1/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학은 학습권 피해 책임져라’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코로나대학생119 회원 등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앞에서 ‘대학생 550명 입학금, 등록금 환불신청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학생들의 학습권 피해를 대학이 책임지지 않고 있다며 입학금, 등록금 환불과 대학의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2020.4.1/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대학교 개강일이 연기되고, 이후 사이버강의로 전환된 가운데 대학생들이 입학금과 등록금 등을 환불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1일 대학생단체 ‘코로나 대학생119’는 서울 영등포구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학습권을 침해받았으니 대학은 책임지고 입학금과 등록금을 환불하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대부분 대학이 온라인강의를 진행하면서 학생들은 마땅히 누려야 할 교육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수업의 질은 떨어졌고, 학사일정이 변경돼 혼란이 가중됐다”고 주장했다.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앞에서 ‘코로나대학생119’ 소속 학생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학의 실질적인 대책 수립과 입학금?등록금 환불을 요청하고 있다. 2020.4.1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앞에서 ‘코로나대학생119’ 소속 학생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학의 실질적인 대책 수립과 입학금?등록금 환불을 요청하고 있다. 2020.4.1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그러면서 “대학은 교수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고, 대처 가이드라인도 발표하지 않았다”며 “학생들이 침해받은 학습권에 대한 보상을 책임지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뒤 지난달 온라인을 통해 접수한 약 50개 사립대학 재학생 550명의 등록금·입학금 환불 신청을 협의회 측에 전달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