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분이면 검사 끝…‘초스피드 워킹스루’ 나왔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1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국제공항에 차려진 워킹스루 진료소 30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제주국제공항에서 워킹 스루 진료소(개방형 선별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 국내선으로 들어오는 여행객 가운데 해외 방문 이력이 있는 사람, 해외 방문을 하지 않아도 발열 카메라 검사에서 체온이 37.5도 이상인 사람이 검사 대상에 포함된다.2020.3.3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국제공항에 차려진 워킹스루 진료소
30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제주국제공항에서 워킹 스루 진료소(개방형 선별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 국내선으로 들어오는 여행객 가운데 해외 방문 이력이 있는 사람, 해외 방문을 하지 않아도 발열 카메라 검사에서 체온이 37.5도 이상인 사람이 검사 대상에 포함된다.2020.3.30/뉴스1

부산 남구보건소·고려기연 공동 개발

코로나19 검체 채취 시간을 줄이는 초스피드 ‘워킹스루(도보진료) 부스’가 등장했다.

부산 남구보건소와 밀폐 상자(글러브 박스) 제작업체 고려기연은 초스피드 워킹스루 부스를 개발해 시험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기존에 나와 있는 워킹스루 부스 검사 시스템을 역발상해 만든 것이다. 기존 워킹스루 부스는 검사를 받는 사람이 부스 안으로 들어가고 검사를 하는 사람이 부스 밖에 검체를 채취하지만, 초스피드 워킹부스는 이와는 반대의 구조다.

기존 워킹부스는 피검사자가 부스 안에 들어갔다 나올 때마다 부스 안을 소독하는 등 다음 검사를 하기까지 시간이 최소 25분 정도 걸리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초스피드 워킹 부스는 검사자가 부스 안에 있고, 피검사자가 부스 밖에서 검사하기 때문에 부스 내부 소독 등 시간이 필요 없다 보니 15분마다 1명씩 검사할 수 있게 됐다.

집단 발병으로 의심 환자가 대규모로 나올 때 피검사자 간 감염 우려가 적은 야외에 설치해 신속하게 다수의 검체를 채취하는데 효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장비는 앞서 ‘이동형 음압부스 개발’로 주목받은 남구보건소 안여현 의무사무관이 고려기연과 협업해 개발한 것이다. 허목 남구보건소장은 “집단 발병으로 신속하게 검사가 필요할 때 대기 환자 간 간격 2m를 확보 할 수 있는 백운포 체육공원 등지에 설치하고 쓸 수 있는 장비”라면서 “드라이브 스루와 비슷한 개념으로 보면 되고 현재 보완점이 없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