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코로나 극복 시민온정 답지...한달여만에 41억원 넘어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1: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는 코로나19 극복 특별기부금품이 한 달여 만에 41억2천만원이 모금됐다고 29일 밝혔다.

기부금 34억3천300만원,기부물품 6억8천700만원이다.

시는 그동안 3차에 걸쳐 기부금협의회를 열어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에 포함돼 피해를 본 상가에 현금 1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 했다.

또 청년 일자리 활용 공적 마스크 판매 약국 지원,발달장애인 돌봄서비스,결식 우려 노인 대체식 지원 등 15개 사업에 27억9천800만원을 배분하기로 했다. 기부금협의회를 통한 기부금품 배분은 전국 17개 시·도 중 최초로, 세부적 운영에 대해 다른 시·도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기부자들에게는 감사패를 전달하는 한편 기부금품 사용 내역을 상세하게 알려 주기로 했다.

한편, 부산시민들은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9억2백만 원 상당의 기부물품을 지원했다 .부산시도 최근 위로금과 현물 1억 원을 전달하고, 소방인력(제독차) 파견과 방호복 500벌을 지원했다.

또 각 구·군들도 다양한 방법으로 부산의 온정을 대구·경북에 전했다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시는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 등과 협의해 기부금품을 적재적소에 빠르게 배분할 방침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어려운 시기이지만 이웃에게 손을 내밀어주는 시민들의 온정이 전국 어느 도시보다 뜨겁다”며 “시민의 정성이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모든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적재적소에 신속하게 배분하겠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