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코로나 의심 사망 100명 넘어…훈련 중지되기도”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2020.3.22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2020.3.22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요미우리신문, 한미일 협의 소식통 인용 보도

북·중 국경 인근에 배치된 북한군 부대에서 2월 말 이후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사망자가 100명 이상 발생했다고 한미일 협의 소식통을 인용해 29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군 부대 내 사망자에 대해 “정확한 사인은 알 수 없지만 코로나19로 추정된다. 군 훈련이 중지된 사례도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코로나19 감염은 당초 북·중 국경 인근에서 시작돼 “지금은 전국으로 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금까지 코로나19 감염자나 사망자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만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7일 외국 출장자와 그 접촉자, 감기 증상자 등 의학적 감시 대상자가 평안남도, 평안북도, 양강도, 나선시 등 전국적으로 2280명이라고 보도했다.
김정은만 마스크 안 써…일부는 잘못 착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포병부대들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하고 앞으로도 이런 훈련경기를 계속하라고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이날 오후 공개한 훈련 지도 현장 사진으로, 김 위원장을 제외한 간부들만 마스크를 쓴 모습으로, 박정천 총참모장(사진 왼쪽) 등 일부 간부들은 마스크를 코 아래로 잘못 착용한 사례도 눈에 띈다. 2020.3.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만 마스크 안 써…일부는 잘못 착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포병부대들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하고 앞으로도 이런 훈련경기를 계속하라고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이날 오후 공개한 훈련 지도 현장 사진으로, 김 위원장을 제외한 간부들만 마스크를 쓴 모습으로, 박정천 총참모장(사진 왼쪽) 등 일부 간부들은 마스크를 코 아래로 잘못 착용한 사례도 눈에 띈다. 2020.3.13 연합뉴스

북한 매체가 보도한 사진을 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포병부대를 시찰할 때 주변 간부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21일 전술 유도무기 발사 훈련 때는 마스크를 착용한 간부는 없었다.

이 소식통은 “감염 확산에 따른 불안을 없애기 위한 포즈로, 실태는 상당히 심각해지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22일 담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코로나19 방역에 협력할 의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요미우리신문은 “비핵화 협의가 암초에 걸린 가운데 방역을 둘러싼 북미 대화가 시작될지 주목된다”고 평가했다.
‘마스크 안쓴’ 김정은, 서부전선대연합부대 포사격대항경기 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하고 정세에 맞게 포병부대의 훈련 강화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21일 중앙TV가 공개한 사진속 김 위원장과 간부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2020.3.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 안쓴’ 김정은, 서부전선대연합부대 포사격대항경기 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대항경기를 지도하고 정세에 맞게 포병부대의 훈련 강화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21일 중앙TV가 공개한 사진속 김 위원장과 간부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2020.3.21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