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충전 뒤 다시 뛰자’ 국가대표 귀가...선수촌 ‘휴촌’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본 3주 휴식기···엄격한 검역 절차 뒤 재입촌
그새 새 도쿄올림픽 일정 정해질 것으로 보여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이 잠시 휴식기에 들어갔다. 선수촌에서 훈련하던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26∼27일 이틀에 거쳐 퇴촌을 완료했다.
한 국가대표 선수가 2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나와 귀가하고 있다. 코로나 19 대유행 여파로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미뤄짐에 따라 진천국가대표선수촌이 잠시 휴식기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한 국가대표 선수가 2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나와 귀가하고 있다. 코로나 19 대유행 여파로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미뤄짐에 따라 진천국가대표선수촌이 잠시 휴식기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26일 탁구, 양궁, 수영 다이빙, 자전거, 럭비, 레슬링, 핸드볼 종목 204명에 이어 27일 사격, 수영 아티스틱스위밍·경영, 역도, 기계체조, 육상, 태권도, 유도, 카라데 종목의 지도자와 선수 약 290명이 차례차례 귀가했다. 개인 차량 또는 가족 차량으로 자택 또는 소속팀으로 이동하느라 선수촌 출구 쪽엔 승용차가 일렬로 줄을 서기도 했다.

그간 주말에 외출, 외박을 할 수 있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선수촌 내 감염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한 달 넘게 외출·외박을 사실상 금지해 최소 4주 이상 선수촌 안에서만 생활하게 된 경우도 많았다. 잠시 훈련을 접고 자택과 소속팀으로 돌아가 휴식을 취하게 되는 선수들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3∼4주 이내에 새로운 일정을 확정하게 되면 재입촌할 예정이다.

선수들은 그동안 매일 건강을 체크해 지도자에게 알리고, 지도자들은 이를 보고서로 작성해 체육회에 보고한다. 휴식기는 기본 3주다. 이후 선수촌에 재입촌하려면 코로나19 음성 판정 결과지를 제출하고 체육회의 엄격한 검사를 거쳐야 한다. 상황에 따라 검역 절차가 강화될 수도 있어 선수들이 본격적으로 훈련을 재개할 수 있는 시점은 다소 유동적이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