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개학 대비 철저히 방역하고 ‘가을2차 유행’ 준비해야

[사설] 개학 대비 철저히 방역하고 ‘가을2차 유행’ 준비해야

입력 2020-03-24 23:34
업데이트 2020-03-25 04: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중앙임상위)는 그제 코로나19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처럼 종식할 수 없기 때문에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며 올가을 대유행이 올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중앙임상위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치료 의료진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구다. 중앙임상위는 인플루엔자로 학교가 문을 닫았다 열었을 때 몇 주 동안 감염자가 늘어났다는 홍콩 연구 결과도 소개했다. 따라서 604만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전국 유치원, 초중고, 특수·외국인학교 등이 개학을 하면 가족은 물론 지역사회에 전파자가 될 확률 또한 높다고 한 것이다.

정부는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국민들이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는 ‘억제 정책’을 폈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월 29일 909명에서 24일 76명으로 확산세가 누그러졌다. 그러나 개학이 또 다른 코로나19의 재앙이 되지 않으려면 개학 전에 학교 내 전파를 막을 수 있는 모든 방안이 먼저 마련돼야 한다. 교육당국은 어제 발표된 ‘코로나19 감염예방 관리 안내 지침’을 철저히 지켜 나가기 위해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미리 파악해서 준비해야 한다. 학급과 학급의 전염과 학교와 학교의 전염을 막아야 한다. 그 최소한의 기준은 모든 교직원과 학생의 발열체크, 학교 건물 전체 소독 등이다. 또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학교 내 비정규직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현재 정부 등은 ‘억제할 것인가’와 ‘완화할 것인가’에 대해 결정도 해야 한다. 완화할 경우는 국민의 60~70% 감염으로 집단면역을 고려한다는 의미다. 한시적이 아니라 일상적으로 운영되는 중앙감염병 병원을 설치하고 의료장비를 준비하는 등 장기전도 대비해야 한다. 1918년의 스페인 독감은 1차 봄 유행의 5배에 달하는 환자가 2차 가을 유행 때 발생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

2020-03-25 35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