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불안한 경상흑자, 중소기업 수출 총력 지원하라

[사설] 불안한 경상흑자, 중소기업 수출 총력 지원하라

입력 2020-03-05 21:58
업데이트 2020-03-06 01: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은행이 어제 발표한 올 1월 경상수지가 10억 1000만 달러 흑자이다. 설 연휴를 감안해도 지난해 1월보다 22억 9000만 달러 줄어든 규모라 우려된다.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2월의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가늠하기 어렵다. 대중국 수출 부진은 예상대로 가시화됐다. 2월 수출은 4.5%가 증가한 412억 6000만 달러이지만, 조업일수로 나누면 일평균 수출은 11.7%가 감소했다. 대중 수출은 6.6%가 줄었지만 조업일수로 나누면 일평균 21.1%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수지는 재정수지와 더불어 한국 경제의 기초체력(펀더멘털)을 가늠하는 지표다. 지난해 경상흑자는 599억 7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22.6%나 줄어들었다.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와 반도체 수출 부진이 원인이었다. 올해는 전 세계로 코로나19가 확산 중이라 수출이 더 줄어들 전망이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지난 4일 코로나19에 따른 중국의 생산 둔화로 전 세계 수출이 500억 달러, 한국은 38억 달러 줄어들 거라고 예상했다.

‘코로나19 추경’을 편성하는 등으로 올해 재정적자가 불가피한 만큼 정부는 경상흑자를 최대한 유지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국가신인도와 환율안정을 위해서 꼭 필요하다. 국제상업여행협회가 400개 회원사를 조사한 결과 95%가 중국 출장을, 45%가 한국과 일본 출장을 취소했다. 감염을 우려해 수출입 대면 상담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을 예상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는 같은 수출기업이라도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이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 코트라 해외지사나 해외 공관 등은 중소기업의 수출을 지원할 방안을 전방위로 찾아야 한다. 만성적자인 여행수지도 이번 기회에 적자폭을 줄여 볼 수 있겠다. 코로나19로 한국발 항공기의 입국 제한이나 금지가 늘어난 점을 감안해, 불요불급한 비즈니스가 아니면 출국을 자제해야 한다.

2020-03-06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