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신천지 은폐·꼼수 계속해 사회적 고립 자초할 텐가

[사설] 신천지 은폐·꼼수 계속해 사회적 고립 자초할 텐가

입력 2020-02-27 18:06
업데이트 2020-02-28 02: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본격화된 것은 31번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난 18일부터다. 이때부터 20명, 50명, 100명, 200명씩 확진환자가 매일 배증하기 시작했다. 그 이유는 금세 밝혀졌다. ‘신천지’의 신자로 확인된 31번 환자가 두 차례나 대구 지역 신천지 교회 주일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구·경북(TK) 집단감염의 공포가 현실화됐다. 어제 현재 대구지역 확진환자만 1100명이 넘었는데 이 가운데 80%가 신천지 관련으로 확인됐다. 감염 경로 및 밀접접촉자를 확인해 추가 확산을 막는 것이 급선무여서 방역 당국은 신천지의 협조를 촉구했던 것이다.

하지만 신천지 측은 여전히 은폐에만 급급한 듯하다. 중국 우한(武漢) 교회 여부에 대해 신천지 측은 애초 “없다”고 했지만 고위관계자가 설교 과정에서 지파 교회가 우한에 있다는 사실을 직접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에서 이미 감염된 일부 신천지 교회 신자가 국내에 들어와 감염사태가 촉발된 게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도 있었다. 신천지 측은 21만명이 넘는 전체 신도 명단을 당국에 제출하긴 했지만 7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교육생’에 대해서는 아직 신도가 아니라는 이유로 넘기지 않았다. 교육생은 신자들과 밀접하게 접촉하며 교리 등을 배우기 때문에 감염 위험에 그대로 노출돼 있고, 그들 자체가 ‘슈퍼 전파자’로 돌변할 여지가 충분하다. 그런데도 명단을 제공하지 않는 것은 사태 진정 후 교회 재건 등 다른 꿍꿍이속이 있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신천지의 거짓말과 비협조에 국민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이 커져만 가고 있다. 신천지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은 이미 93만명을 넘어 곧 100만명을 돌파할 태세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는 어제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신천지 교회 이만희 총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전피연은 신천지와 이 총회장이 조직보호 등을 위해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신천지 측은 이제라도 숨김 없이 방역 당국에 적극적으로 협력해야만 한다. 꼼수로 현 상황을 피해 가려 한다면 엄청난 후과와 함께 고립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2020-02-28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