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협회, 감독 추대하면 여자대표팀 맡을 수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달식 前국가대표 감독 인터뷰
이문규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문규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이문규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지난 23일 사실상 경질된 이후 후임 감독 인선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상당수 팬들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는 임달식(56)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27일 서울신문에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임 전 감독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국가대표팀 감독 공모에 지원할 뜻은 없다고 밝히면서도 농구협회가 감독직을 맡아 달라고 추대할 경우엔 수락할 뜻이 있음을 시사했다.

임 전 감독은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을 이끌며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첫 6연속 통합우승을 이뤘고, 국가대표팀 감독으로는 세계선수권 8강과 아시안게임 은메달, 2011년 아시아선수권 준우승이란 준수한 성적을 냈지만 런던올림픽을 석 달 앞둔 2012년 4월 석연치 않은 이유로 경질된 바 있다.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국가대표 감독직 공모에 지원할 생각은 없나.

“개인 비즈니스 등 일을 벌려 놓은 게 있다. 지금 당장은 힘들지 않을까 싶다. 서동철·이문규 감독 선임 때도 공모에 지원했다가 안 되면서 열정이 꺾였다. 하고 싶어 하는 후배들이 많은데 그 자리에 제가 나선다는 건 모양새도 안 좋다. 지원한다고 된다는 보장도 없고, 젊은 후배들에게 양보하는 게 내가 가야 할 길이 아닐까.”

-상당수 팬들은 임 감독이 맡기를 원하는데.

“후배들이 더 잘할 거라고 믿는다.”

-임 감독 마음이 변할 수도 있는 거 아니겠나.

“주위에서는 다시 한번 해 봐야 하지 않겠냐고 말을 한다. 선후배들에게서 전화가 와서 ‘마지막으로 한 번 더 하셔야 한다’고 그런다. 저는 마음이 없다. 그렇다고 농구를 떠나겠다는 건 아니다. 어떤 기회든 온다면 마지막으로 한 번 더 해 보고 싶은 생각은 있다. 하지만 공모에 지원하고 싶지는 않다. 추대라든가, 일대일 면담을 통해 삼고초려하는 방식이라면 모를까. 현직 여자프로농구팀 감독들을 비롯해 경기력향상위원들 중에는 제자뻘 되는 위원들이 있다. 나라에 봉사하는 건데 욕먹어 가면서 후배들과 경쟁하는 게 우스운 것 같다.”

-이달 초순 이문규 감독이 이끈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평가한다면.

“일단 영국전은 이길 수밖에 없는 게임이었던 것 같다. 선수들이 너무 잘했다. 김단비부터 박혜진, 강이슬까지. 너무 슛이 좋으니까 그날은 되는 날이다. 다만 선수 교체 타이밍이 구설수에 많이 올랐던 것 같다.”

-중국전과 스페인전은 어떻게 봤나.

“그건 게임이라고 평가할 수가 없다. 너무 무기력한 경기였다. 국가를 대표해서 나갔기 때문에 어떻게 지느냐도 중요한데 질 때 지더라도 최선을 다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 그래서 영국전에서 잘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영국전에 올인하다 보니 체력이 방전돼 중국전은 너무 무기력했다.”

-중국은 우리가 못 이길 상대는 아니라는 말도 나온다.

“중국에 지더라도 그렇게 큰 점수 차로 진 적은 없었다. 제가 대표팀 감독으로 있을 때도 그랬다. 우리가 신장 면에서 조금 열세지만 그래도 연장까지 가서 이긴 경기도 있었다. ”

-여자농구에 대한 지원이 다른 스포츠에 비해 적은데.

“여자농구 감독도 전임제가 돼야 정말 좋은 팀으로 발전한다. 선수들 입장에서도 3~4개월짜리 감독을 얼마나 신뢰하겠나.”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0-02-2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