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화상담·처방 거부한 의협, 국민이 두렵지 않나

[사설] 전화상담·처방 거부한 의협, 국민이 두렵지 않나

입력 2020-02-25 23:40
업데이트 2020-02-26 04: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정부가 그제부터 ‘전화상담과 처방’을 허용했으나 의사단체가 거세게 반발해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가 전화상담과 처방 거부 방침에 ‘이탈 없는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환자의 건강을 돌보겠다고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한 의사집단이 당당히 할 만한 행위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전화상담과 처방은 고령자나 기저질환자가 동네 의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환자와 접촉해 감염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 한시적으로 도입한 특례 조치다. 코로나19 확진환자 급증과 제2의 지역감염 우려 등에서 의료체계를 보호하려는 대응이다.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의료 수요가 폭증해 의료체계가 위기에 처해 있지 않은가. 또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일반인보다 사망률이 6배가량 높은 것으로 알려졌고, 실제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모두 기저질환자라 상급 의료기관은 이들을 전담해야 할 처지다. 의협은 전화상담과 처방이 코로나19 감염을 확산시킨다고 주장하지만, 의사들은 전화상담자가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면 선별진료소로 안내하면 된다.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기저질환자들은 증상이 악화되지 않았더라도 오로지 약 처방전을 받기 위해 정기적으로 동네의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이런 사람들까지 병원을 찾게 해 감염 위기에 노출시켜서는 안 된다. 전화상담과 처방이 불안하다면 건강한 가족의 대리처방 정도는 용인해도 될 것이다. 지금은 국가적 비상시국이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방역 당국이 설계한 코로나19 퇴치 프로그램에 국민 모두가 적극 협력해야만 한다. 의협이 혹여 정부의 원격진료 전격 시행을 우려해 전화상담과 처방을 반대하는 것이라면 이 와중에도 자기 ‘밥그릇’만 챙기겠다는 것이어서 국민적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2020-02-26 35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