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앤넷, ‘실손보험 빠른청구’ 모바일 서비스 본격화

지앤넷, ‘실손보험 빠른청구’ 모바일 서비스 본격화

입력 2020-02-25 16:46
업데이트 2020-02-25 16: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앤넷 ‘실손보험빠른청구’
지앤넷 ‘실손보험빠른청구’
의료정보전송플랫폼 전문회사인 지앤넷이 모바일 서비스 대상 병원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지앤넷은 인천성모병원, 중앙대병원, 부산대병원 등 상급병원을 비롯한 총 28개 병·의원에 ‘실손보험빠른청구’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키오스크를 이용하거나 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병원까지 직접 와야 했던 고객들은 이제 지앤넷의 실손보험빠른청구 앱을 이용하면 병원까지 오지 않더라도 집에서 쉽고 간편하게 보험금 청구를 할 수 있게 됐다.

실손보험빠른청구는 실손보험에 가입한 환자가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서류를 출력물 없이 보험사로 쉽고 간편하게 전송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환자는 진료비 영수증, 진료 내역서 등의 서류를 발급받거나 사진을 찍지 않아도 되고, 병원은 환자의 요청 시 서류를 출력해줘야 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할 수 있다. 또한 보험사는 접수된 서류의 진위 확인을 할 필요가 없어 인력의 낭비를 없애고 보험금지급 심사 시간을 단축함으로써 비용 절감은 물론 고객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김동헌 지앤넷 대표는 “현재 보험금청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다른 회사들의 경우 청구정보를 전송함에 있어 중계과정에서 ‘개인의 의료정보 열람’과 같은 법적 문제 혹은 ‘이미지 없이 데이터만 전송하는 데 따르는 청구 자료 진위 확인필요’ 등의 이슈를 가지고 있지만, 지앤넷의 실손보험빠른청구는 중계과정에서 개인정보의 열람이나 저장없이 청구 데이터를 해당 이미지와 함께 전송해 개인정보보호 및 의료법 이슈가 없는 국내 유일의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원 요양기관(의료기관 및 약국) 수에서도 약제비 청구 지원의 경우 사용자 본인의 휴대폰에서 약 봉투 및 복약 안내지의 바코드 인식 또는 영수증 사진 촬영으로 전국 약국을 지원하고 있으며, 의료비 및 치과 보험청구에서도 올해 상반기 내 1만 5000여개 병의원 지원 및 1500여개 치과 참여가 예정돼 있어 실손보험 청구 시 국민이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간소화 서비스를 완성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비즈 biz@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