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투 벌이는 의료진과 질본에 격려와 박수를

[사설] 사투 벌이는 의료진과 질본에 격려와 박수를

입력 2020-02-24 22:44
업데이트 2020-02-25 02:0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하루가 다르게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는 것과 더불어 이들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의 감염도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경남 창원의 한마음창원병원에서는 의사와 간호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이 어제까지 일시 폐쇄되는 등 대구·경북 지역 의료기관의 피해가 두드러진다. 전국적으로 어제까지 최소 9개 병원에서 20명 이상의 의사·간호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격리조치된 의료진만 260명 이상인 것으로 집계된다.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질병관리본부(질본) 등 방역당국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이 중에서도 공중보건을 책임지는 의료진의 헌신은 눈물겹다. 입고 벗는 데 1시간이 걸리는 방호복 차림으로 음압병실에서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치료를 하는 것 자체가 최전선에서 보이지 않는 적을 상대로 한 전쟁과도 같다고 한다. 이들의 노고 덕분으로 확진환자 중 21명이 완치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다만 이대로 가다가는 코로나19 환자는 물론 뇌출혈, 교통사고 등 일반 응급환자마저 제대로 치료를 못하는 의료 업무 정지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는 확진환자의 17%가 의료진이라 대형 병원에서 의사가 모자라는 의료대란의 위기도 있었다. 의료계는 국공립 병원에서 코로나를 전담하고 민간 병원은 일반 환자를 도맡는 의료 체계의 이원화를 요구해 왔다. 정부가 어제 대구와 인근 지역에 한해 이원화 요구를 수용했지만 코로나 대량 확산에 대비해 전국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

메르스 때 일부 학교에서 감염 위험을 들어 의료인 자녀를 귀가 조치하는 몰상식한 ‘왕따’가 발생했다. 국민은 이런 일이 재현되지 않도록 경계하면서 용기와 헌신으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과 의료진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길 바란다.

2020-02-25 31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