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급증 국내 금융시장 영향...금값 이틀째 사상 최고가 경신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6: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피 하락 마감, 원달러 환율 급등...투자심리 얼어붙고 안전자산 선호
‘코로나19를 막아라’ 대구?경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 41명이 늘어난 21일 오전 경북 청도대남병원과 같은 건물에 위치한 청도노인요양병원에서 질병관리본부 관계자가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2020.2.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를 막아라’
대구?경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 41명이 늘어난 21일 오전 경북 청도대남병원과 같은 건물에 위치한 청도노인요양병원에서 질병관리본부 관계자가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2020.2.21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된 21일 주가는 큰 폭으로 떨어지고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는 등 국내 금융시장은 충격을 받았다. 반면 금값은 이틀째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는 등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강해졌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2.66포인트(1.49%) 내린 2162.84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9.85포인트(1.36%) 내린 2165.65에서 출발해 종일 큰 폭의 약세를 지속했다. 코스닥지수도 전장보다 13.67포인트(2.01%) 내린 667.99로 마감했다.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강해지면서 원달러 환율은 급등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0.5원 오른 달러당 1209.2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9월 3일(1215.6원) 이후 약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환율은 개장과 동시에 1200원 선으로 상승해 장중 내내 상승 폭을 유지했다.

반면 금값은 지난 2014년 3월 KRX금시장 개장 이후 종가 기준 역대 최고가 기록을 이틀 연속 새로 썼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KRX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2.21% 오른 6만2860원에 마감했다. 거래소 금값은 지난 17일부터 5거래일 연속 상승 행진을 이어갔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투자심리가 얼어붙고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강해졌다는 분석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시장은 냉정을 찾아가겠지만 당분간 국내 코로나19 관련 뉴스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변동성을 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해 투자 심리가 위축될 수밖에 없다”며 “국내 경제는 정보기술(IT) 비중이 높아 글로벌 공급망 관련 공포가 커질 때 약세를 겪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국제유가는 20일(현지시간) 코로나19 우려 속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9%(0.49달러) 오른 53.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7거래일 가운데 6거래일 상승을 기록했다.

국제 급값은 상승세를 이어가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5%(8.70달러) 오른 1620.5달러를 기록했다. 2013년 2월 이후 약 7년 만의 최고 수준이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