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받은 이낙연 “아무 증상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1: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대 격전지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를 받았다.
4·15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기호 1번이 새겨진 선거 운동복을 입고 서울 종로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해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2020.2.1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15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기호 1번이 새겨진 선거 운동복을 입고 서울 종로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해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2020.2.10
뉴스1

이 위원장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은 지역구 내 코로나19가 발병했기 때문이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가 발병해 폐쇄된 복지관을 방문해 감염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이 위원장 측은 검사를 받아야하는 사례에는 해당하지 않으나 유권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낙연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의 한 의료기관을 방문해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다. 이 위원장은 지난 6일 지역구 운동의 일환으로 종로 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했다. 이 복지관은 지난 달 30일 첫 종로구 거주 확진 판정자가 나오자 지난 1일 폐쇄했고 3일엔 전체 소독을 실시했다.

한편, 이 위원장 캠프 측은 “마스크·소독제를 사용했으며 잠복기로 알려진 14일이 지난 현재 아무 증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선대위원장 코로나19로 폐쇄된 종로 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감염 가능성이 우려된다는 지적에 따라 직접 검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이 선대위원장은 검사 결과에 따라, 오후에는 기관 및 단체를 방문할 계획이다.

이 위원장의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공개될 예정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