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31번 신천지 예배 참석…코로나 수퍼전파자 되나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1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접촉한 11명 한번에 확진…그 중 10명이 신천지 교인
‘코로나19’에 굳게 닫힌 문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18일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한 교회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0.2.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에 굳게 닫힌 문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18일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한 교회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0.2.18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31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11명이 한꺼번에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번 째 확진자는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하고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하는 등 다수가 모인 장소에 들렀기에 ‘수퍼전파자’가 될 가능성도 높은 상황이다.

31번 확진자는 61세 여성으로 그는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고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됐으며 이 중 13명이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13명 중에서도 11명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와 같은 교회를 다녔거나 병원에서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다.

추가 확진자 가운데 10명이 같은 교회를 다닌 동료 신자들로 밝혀지면서 우려했던 대로 해당 교회 교인들의 집단 감염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9일 오전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2020.2.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오전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2020.2.19
연합뉴스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해 지난 17일까지 대구시내 한 병원 6층 4인실에 홀로 입원해 지냈다. 입원 기간에도 2차례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고 지난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그가 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지난 16일 오전 8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당에서는 교인 460여명과 함께 예배를 올렸다. 신천지 대구교회 소속 전체 교인 수는 9000명 가량으로 31번 확진자가 예배를 올린 예배당은 9층짜리 교회 건물 4층에 있다.

그는 당일 승강기를 타고 4층 예배당으로 이동했는데 승강기 안에는 12명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천지 측은 18일 이 환자가 예배를 본 해당 교회를 폐쇄하고, 당분간 교단 내 전국 모든 교회에서 예배를 중단하며 온라인과 가정 예배로 대체하는 한편 질병관리본부, 대구시와 함께 교회 내 폐쇄회로(CC)TV 화면을 통해 31번 확진자가 접촉한 이들을 파악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