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하고 어린이집 이용” 어린이집·유치원에 65억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5: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흥시내 어린이집 모두가 개원한 가운데 어린이들이 손소독제를 바르고 있다. 시흥시 제공

▲ 시흥시내 어린이집 모두가 개원한 가운데 어린이들이 손소독제를 바르고 있다. 시흥시 제공

전국 3만7000여 어린이집에 마스크, 손 소독제 구입비 지원

정부는 18일 아동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어린이집 방역물품 구입 예비비 65억 6200만 원(국비+지방비)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대비 방역물품 지원이 포함된 ‘2020년도 일반회계 일반예비비 지출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데 따른 조치다.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는 “어린이집에 마스크·손소독제 등 방역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해 감염병 예방 조치와 함께 감염병 발생 시 보육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예비비 1041억 원에는 신종 코로나 방역을 위한 예산이 포함됐다. 이 예비비는 방역 대응 체계 확충(41억 원), 검역, 진단역량 강화(203억 원), 격리자 치료지원(313억 원), 방역물품 확충(277억 원), 생활지원비 및 유급휴가비 지원(153억 원), 우한 귀국 국민의 임시 생활 시설 운영(27억 원), 그 밖의 연구개발(10억 원), 홍보(17억 원) 등으로 구성됐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지난해 시립하안누리어린이집을 방문해 미세먼지 차단마스크를 지원했다. 광명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승원 광명시장이 지난해 시립하안누리어린이집을 방문해 미세먼지 차단마스크를 지원했다. 광명시 제공

“영유아가 감염병으로부터 더욱 안전할 수 있도록 노력”

김 차관은 “정부는 어린이집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해 감염병 예방 조치와 함께 감염병 발생 시 보육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영유아가 감염병으로부터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린이집 코로나19 대응요령과 소독지침 등이 어린이집 현장에서 충실히 이행되고 있는지를 계속 살펴보고 있다”며 “학부모들은 안심하고 어린이집을 이용하고 경제활동에 임하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한다.

아울러 전국 5500여 개 요양 시설과 7만3000여 명의 요양보호사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조치도 강화하기로 했다.

김 차관은 “이와 같은 조치들은 지난 1월 말부터 3차례에 걸쳐 전국에 있는 요양시설에 통보했고 현재 지자체,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을 통해 상시점검하고 매일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앞으로도 정부는 외국인 종사자가 많은 취약시설에 대한 관리와 점검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