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는 투수놀음… 연봉은 타자놀음?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자 최고는 이대호 25억 투수는 양현종 23억
연봉 3~10위가 모두 타자 오승환 공동 11위
투수가 전체 등록선수 중 절반이지만 기근 현상
타자들 기량 유지 투수 비해 유리한 점도 작용
양현종과 오승환. 서울신문 DB

▲ 양현종과 오승환. 서울신문 DB

야구는 투수놀음이 맞을까. 2020시즌 각 구단별로 등록된 선수는 총 588명. 그중에 투수는 294명으로 딱 절반을 차지한다. 그라운드에 나오는 9개의 포지션 중 1개의 포지션이 전체 선수의 절반을 차지할 만큼 확실히 투수의 비중은 크다.

그렇다면 그 많은 투수들의 연봉은 어떨까. 지난 17일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공개한 2020시즌 연봉자료에 따르면 선수로서 고액의 연봉을 받으려면 타자로서 성공하는 것이 유리해보인다.

2020 시즌 연봉킹은 롯데 이대호다. 이대호는 25억원의 연봉으로 4년 연속 연봉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는 KIA의 절대 에이스 양현종이 23억원으로 이대호의 뒤를 이었다.

그러나 연봉 3위부터 10위까지는 모두 타자다. 공동 3위는 박병호(키움)와 양의지(NC), 손아섭(롯데)으로 20억원을 받는다. 최형우(KIA)가 15억원, 이재원(SK)과 김현수(LG)가 13억원, 강민호(삼성)와 민병헌(롯데)이 12억 50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공동 11위에 가서야 오승환(삼성)이 최정(SK), 황재균(KT)과 함께 12억원을 받는다. 그 뒤를 10억원의 차우찬(LG)이 지켰다. 정우람(한화)과 박용택(LG)은 8억원이다.

스타 타자들이 투수들에 비해 더 높은 연봉을 받게 된 데는 복합적인 이유가 있다. 우선 토종선발이 귀하다. 어느 팀이든 외국인 투수들을 뒷받침할 투수들의 부재는 공통된 숙제다. 양현종, 이영하 등 국내 선발진이 든든한 팀은 몇 안 된다.

여기에 대형 투수들이 한국 무대에 없는 점도 작용했다. 류현진은 일찌감치 미국으로 진출해 성공신화를 썼고, 15억원을 받던 김광현도 미국으로 떠났다. 류현진, 김광현과 함께 트로이카를 이뤘던 윤석민은 90억원을 받는 스타 선수였지만 연봉값을 하지 못한 채 은퇴했다.

투수는 외국인 선수의 활약이 절대적이지만 타자들의 경우 외국인 선수 이상의 역할을 하는 국내 선수들도 많다는 점도 작용한다. 이대호는 지난해 부진하긴 했지만 그간 리그를 대표하는 4번 타자였고, 박병호와 양의지 등도 모두 몸값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활약을 펼쳤다. 타자들의 기량 하락세가 어깨를 소모하는 투수들에 비해 늦게 나타난다는 점도 타자들 중 고액연봉자가 많은 요인으로 작용한다.

타자들의 연봉 강세 속에 10개 구단 중 한화와 KIA를 제외한 8개 구단이 타자들이 팀내 최고 연봉자 자리를 지켰다. 팀별로 좋은 투수를 발굴하는 과제를 직면한 상황에서, 각 구단의 고민이 투수와 타자의 연봉 차이로도 나타나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