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사망 1600명 넘어…프랑스서 첫 사망자

입력 : ㅣ 수정 : 2020-02-16 09: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이징 기차역 앞의 마스크 쓴 여성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의 사망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한 한 여성이 22일 베이징 기차역 앞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  베이징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베이징 기차역 앞의 마스크 쓴 여성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의 사망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한 한 여성이 22일 베이징 기차역 앞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
베이징 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600명을 넘어섰다고 AFP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코로나19의 진원지인 후베이성 당국은 16일 0시 현재 사망자가 전일보다 139명 는 1565명이라고 밝혔다. 중국내 사망자는 총 1662명으로 집계됐다.

후베이성은 확진자의 경우 전일보다 1843명 는 5만6249명으로 중국 전체와 합산할 경우,확진자는 6만8336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수는 3일 연속 하락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전세계 확진자수는 6만9031명, 사망자수는 1666명이라고 집계했다.

아시아 이외의 대륙에서도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전일 야녜스 뷔쟁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자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폐감염으로 치료받던 80세 중국인 남성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사망자는 중국 후베이성 출신으로 지난달 16일 프랑스에 도착, 같은 달 25일부터 격리돼 치료를 받다가 14일 사망했다. 이 사망자는 딸과 함께 프랑스에 여행을 왔고 30대인 딸도 코로나19에 감염됐으나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