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국 경제 2.0% 성장…금융위기 후 10년 만에 최저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0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정투입’ 효과로 4분기 경기 개선 조짐
민간소비·설비투자 위축 등 침체 심화
사진은 부산항 부두에 선적 대기 중인 수출 컨테이너의 모습. 2019.10.1 연합뉴스

▲ 사진은 부산항 부두에 선적 대기 중인 수출 컨테이너의 모습. 2019.10.1 연합뉴스

지난해 한국 경제가 2.0% 성장에 그쳤다. 글로벌 금융위기 영향을 받은 2009년(0.8%) 이후 10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다만 지난해 4분기에는 일부 경기 개선 조짐이 나타났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통계를 보면 지난해 GDP는 전년보다 2.0% 증가했다. 민간기관에서는 1%대 성장 전망까지 나왔지만 4분기 성장률이 건설투자 증가와 정부 재정집행 효과에 힘입어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내면서 2.0% 성장은 가까스로 지켰다.

성장률이 2.0%를 밑돈 적은 제2차 석유파동이 터진 1980년(-1.7%), 외환위기 때인 1998년(-5.5%), 2009년(0.8%) 등 3차례에 불과하다. 모두 경제 위기 상황이었다.

지난해 경제 부진은 민간소비, 설비투자 위축 등 민간 경제 침체 영향이 컸다. 여기에 반도체 업황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여파까지 이어졌다. 건설경기 조정으로 건설투자도 감소했다.

연간성장률을 지출 항목별로 보면 민간소비가 1.9% 성장해 2013년(1.7%) 이후 가장 낮은 성장세를 보였다.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각각 8.15%, 3.3% 감소했다. 수출은 1.5% 성장하는 데 그쳤다. 연간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반도체 가격 하락 등에 따른 교역조건 악화로 전년 대비 0.4% 감소했다.

4분기 성장률이 전기 대비 1.2% 성장해 예상을 웃돈 이유는 민간소비, 건설투자, 설비투자가 개선되면서 수출 둔화를 만회한 영향이 컸다.

민간소비는 전기 대비 0.7%, 건설투자는 6.3%, 설비투자는 1.5% 각각 증가했다. 수출은 전기 대비 0.1% 감소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재정 집행률을 높이는 데 총력을 다한 것도 4분기 성장률을 끌어올리는 데 크기 기여했다.

4분기 성장률(1.2%) 중 정부 부문의 성장기여도는 1.0% 포인트를 차지해 사실상 성장을 견인했다. 한은 관계자는 “작년 4분기 민간소비, 건설투자, 설비투자가 나아졌다는 점에서 경기 개선 조짐이 일부 나타나고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