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폐렴’ 4번째 사망자 발생…35명 중태, 9명 위중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0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뇨·고혈압 지병 앓던 89세 남성
중국의 ‘우한 폐렴’. 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근원지로 지목돼 폐쇄된 우한시 경계의 화난수산시장. 2020.1.21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의 ‘우한 폐렴’. 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근원지로 지목돼 폐쇄된 우한시 경계의 화난수산시장. 2020.1.21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의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중 4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21일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19일 저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지난 13일 입원해 호흡곤란 증세를 치료받던 89세 남성으로, 고혈압과 당뇨 등 기본적인 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우한시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198명 중 25명이 완치돼 퇴원했고, 4명이 사망했다.

현재 우한시에서 격리돼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169명 중 35명이 중태이고, 9명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스에 감염된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우한 EPA 연합뉴스

▲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스에 감염된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우한 EPA 연합뉴스

문제는 ‘우한 폐렴’이 우한시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발생지인 후베이성 우한 경계를 벗어나 수도 베이징과 광둥성, 상하이 등 중국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

게다가 태국, 일본은 물론 한국에서도 우한 폐렴 환자가 보고되고 있다.

중국 당국이 공개한 중국 전역의 환자 수는 현재까지 총 218명에 달한다.

한국에서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우한시에 거주하는 35세 중국 국적 여성으로 한국과 일본을 여행하기 위해 19일 인천으로 입국했다.

그는 입국자 검역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을 보여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이날 오전 확진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