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송철호 ‘피의자’로 첫 소환… 임종석도 곧 조사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06: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공병원 등 靑과 공약 논의 의혹 조사
宋, 모든 혐의 부인… 任, 소환 일정 조율
송병기 수첩 적힌 ‘선거관여’ 의혹 캘 듯
입 굳게 다문 송철호 울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이 1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문화회관에서 열린 현대차 노조위원장 이취임식에 참석해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전날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약 설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2020.1.1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입 굳게 다문 송철호 울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이 1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문화회관에서 열린 현대차 노조위원장 이취임식에 참석해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전날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약 설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2020.1.10/뉴스1

청와대 하명수사 및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철호(71) 울산시장을 20일 처음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이날 오전 10시쯤 송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시작했다. 검찰은 2018년 6·13 지방선거 때 송 시장이 단독 후보로 공천된 배경과 이후 선거 과정에서 청와대가 도움을 주는 등 선거에 개입한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특히 이날 송 시장에게 지방선거 공약을 설계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정부 자료를 제공해 주는 등 관여했는지 집중적으로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 시장은 검찰의 물음에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둔 2018년 1월 송병기(58)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정몽주(54) 정무특별보좌관 등 캠프 관계자들과 함께 장환석(59) 당시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검찰은 지난 10일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옛 균형발전비서관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려 했으나 청와대가 응하지 않아 압수수색을 진행하진 못했다.

검찰은 송 시장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송 전 부시장의 업무일지에서 임 전 실장이 송 시장에게 울산시장 선거에 출마하도록 요청했다는 내용의 메모를 확보했다. 이후 송 시장이 청와대와 공약 협의를 위해 임 전 실장을 만났다는 진술 등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20-01-2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